순천향대천안병원, 특허 받은 '오목가슴교정술' 몽골 전수
순천향대천안병원, 특허 받은 '오목가슴교정술' 몽골 전수
  • 이영재 기자 garden@kma.org
  • 승인 2019.12.18 1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개 금속막대 삽입 오목가슴뼈 압착 교정…"완벽히 복원"
이승진 교수, 몽골의사 쿠야크 씨에 특허의술 전수

이승진 순천향의대 교수(순천향대 부속 천안병원 흉부외과)의 특허의술인 '더블바 오목가슴 교정술'이 몽골에도 전해진다.

오목가슴 교정술을 배우고 있는 몽골의사는 'The Third State Central Hospital of Mongolia' 소속 쿠야크(Altankhuyag seseer·흉부외과).

쿠야크 의사는 3일부터 매주 병원을 방문해 이 교수로부터 교정수술법을 배우고 있으며, 하루 5건 정도의 교정수술 현장에도 참관해 집중 연수를 받고 있다.

쿠야크 의사는 "서울 모 대학병원에서 연수 중 이승진 교수의 명성을 듣고 직접 연락해 연수 중"이라며, "오목가슴으로 고생하는 몽골 환자들에게 희망을 전할 수 있어 매우 기쁘다"고 말했다.
이승진 교수가 개발한 '더블바 오목가슴 교정술'은 흉부를 누르고 있는 오목가슴을 2개의 금속막대를 넣어 완벽히 복원시키는 수술방법.

이승진 순천향의대 교수(순천향대 부속 천안병원 흉부외과)의 특허의술인 '더블바 오목가슴 교정술'이 몽골에도 전해진다. 이승진 교수(앞)의 수술상황을 몽골의사 쿠야크 씨(뒤)가 지켜보고 있다.
이승진 순천향의대 교수(순천향대 부속 천안병원 흉부외과)의 특허의술인 '더블바 오목가슴 교정술'이 몽골에도 전해진다. 이승진 교수(앞)의 수술상황을 몽골의사 쿠야크 씨(뒤)가 지켜보고 있다.

움푹 들어간 오목가슴뼈를 안팎으로 압착해 교정하기 때문에 교정 실패확률이 거의 없다. 옆구리에 작은 절개만으로 수술을 마치기 때문에 흉터도 거의 없고 회복도 매우 빠르다.

20년 넘게 너스법(가슴뼈를 열지 않는 오목가슴 교정술)을 지속 발전시켜온 이 교수는 2005년(광투시 진입기구)과 2012년(2중 압착·고정장치)를 개발 적용함으로써 안정성과 교정효율을 극대화 시켰다. 학계에서는 가장 이상적인 오목가슴 교정술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 교수는 연 평균 100건 이상의 오목가슴 수술을 진행한다. 올해도 170명이 넘는 환자들이 이 교수의 오목가슴 교정수술을 시술받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