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0대 뉴스상급병원 환자쏠림 아우성...政, 전달체계 개편안 내놔⑥
2019년 10대 뉴스상급병원 환자쏠림 아우성...政, 전달체계 개편안 내놔⑥
  • 고신정 기자 ksj8855@doctorsnews.co.kr
  • 승인 2019.12.23 17: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협신문
의료전달체계 개선 단기대책을 발표하는 노홍인 보건복지부 보건의료정책실장 ⓒ의협신문

문케어 추진 2년, 대형병원 중심의 보장성 강화정책으로 상급병원으로의 환자쏠림이 가속화되고 있다는 지적이 잇따르자 정부는 지난 9월 '의료전달체계 개선 단기대책'을 내놨다.

핵심에는 상급병원이 있다. 현실적으로 환자쏠림이 가장 심하게 나타는 곳이 상급병원인 만큼, 여기서부터 문제를 풀어나가야 한다는 정부의 판단이 반영된 결과다.

구체적으로는 상급병원이 중증환자 진료에 집중할 경우 각종 수가와 제도상 이득을, 경증환자 진료시에는 패널티를 주기로 했다.

당장 차기 상급병원 지정평가부터 경증입원환자 비율을 기존 16%에서 14%이내, 경증외래환자 비율을 17% 이내에서 11%이내로 강화해 경증환자를 많이 보는 병원이 상급병원 지정에서 불이익을 받게 하고, 100대 경증질환 외래환자에 대해서는 의료질 지원금을 지급하지 않으며, 종별 가산을 0%로 적용하는 초강력 패널티를 적용한다.

동네의원은 의료전달체계 문지기가 될 수 있게 한다는 방침이다. 일차의료기관 만성질환관리 사업과 의원급 교육상담 시범사업 등을 지속 확대하는 한편, '의원간 의뢰수가'를 신설해 동네 의원간 환자교환도 적극적으로 유도해 나가기로 했다.

정부는 단기대책 발표 이후 의료전달체계 TF를 구성해, 의협과 대한병원협회 등 전문가단체 및 노동사회계와 전달체계 재정비를  위한 중장기 대책들을 논의하고 있다.

의료계는 전달체계 개편의 취지에 공감하면서도 실효성 있는 후속대책들이 뒤따라야 한다는 입장. 의협은 정부 발표 직후 즉각 '의료전달체계 개선TF'를 구성하고 자체 개편안을 마련하는 등 정부와의 일전을 준비하고 있다.

대형병원 환자 쏠림 완화를 위한 정부의 ‘의료전달체계 개선 대책’이 발표된 지 두 달이 지난 11월 서울 한 상급종합병원 로비 곳곳에 ‘중증환자 진료'와 '회송 상담’ 안내문이 부착돼 있다. ⓒ의협신문 김선경
대형병원 환자 쏠림 완화를 위한 정부의 ‘의료전달체계 개선 대책’이 발표된 지 두 달이 지난 11월 서울 한 상급종합병원 로비 곳곳에 ‘중증환자 진료'와 '회송 상담’ 안내문이 부착돼 있다. ⓒ의협신문 김선경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