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논메디칼, AI 딥러닝 재구성 기술 MRI에 적용
캐논메디칼, AI 딥러닝 재구성 기술 MRI에 적용
  • 이영재 기자 garden@kma.org
  • 승인 2019.12.13 1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iCE' 심층신경망 활용 고화질 영상·재구성 시간 단축
'RSNA 2019' 역대 최대 규모 참가…CT 애퀼리언 원 프리즘 공개

글로벌 헬스케어 선두기업인 캐논 메디칼시스템즈는 최근 미국 시카고에서 열린 '북미영상의학회 2019'(RSNA 2019)에서 최첨단 영상진단 의료기술을 선보였다.

캐논메디칼은 올해 RSNA 골드 스폰서로 바이탈 이미지(Vital Images)·올레아 메디칼(Olea Medical) 등 자회사 신기술까지 한 자리에서 살펴 볼 수 있는 통합 부스를 구성하는 등 역대 최대 규모로 참가했다.

먼저 독자적인 AI 딥러닝 재구성 기술 AiCE(Advanced intelligent Clear-IQ Engine)는 CT에서 MRI까지 적용 범위와 라인업을 확대한 모습으로 공개됐다. 기존 AiCE는 최상위 CT라인인 애퀼리언 프리시젼(Aquilion Precision)·애퀼리언 원 제네시스(Aquilion ONE GENESIS)에 한정 적용됐으나, MRI 모델인 밴티지 갈란 3T(Vantage Galan)·밴티지 오리안 1.5T(Vantage Orian)에서도 동일한 기술을 구현할 수 있게 됐다.

CT에 적용된 AiCE는 방대한 양의 영상 이미지를 사전 학습해 모델기반의 반복적재구성 기법(Model-based Iterative Reconstruction·MBIR)에 견줄 수 있는 고화질 영상을 제공하면서도, MBIR의 단점인 긴 재구성 시간을 1/3∼1/4로 단축시켰다. 또 AI 딥러닝 구현 기술 중 하나인 심층신경망(Deep Convolutional Neural Network·DCNN)을 활용한 이미지 재구성 기술을 탑재해 CT 이미지를 기존 대비 20% 낮은 선량, 3∼4배 빠른 속도로 고해상도 영상을 구현한다.

글로벌 헬스케어 선두기업인 캐논 메디칼시스템즈는 최근 미국 시카고에서 열린 '북미영상의학회 2019'(RSNA 2019)에서 최첨단 영상진단 의료기술을 선보였다.
글로벌 헬스케어 선두기업인 캐논 메디칼시스템즈는 최근 미국 시카고에서 열린 '북미영상의학회 2019'(RSNA 2019)에서 최첨단 영상진단 의료기술을 선보였다.

이번 RSNA에서 첫 공개한 애퀼리언 원 프리즘(Aquilion ONE PRISM)은 AiCE를 기본 탑재한 하이엔드 사양 CT다. AiCE를 이용한 검사 적용 범위는 기존의 심장·폐 외에 뇌·근골격까지 확대됐다. 애퀼리언 원 프리즘은 '듀얼 에너지(dual energy)' 기능을 'fast kVp switching'(관전압을 고전압·저전압으로 빠르게 전환) 기법으로 구현한 'Spectral Imaging System'도 갖췄다. 애퀼리언 원 프리즘은 내년 국내 출시 예정이다.

밴티지 갈란 3T(Vantage Galan)·밴티지 오리안 1.5T(Vantage Orian) 등 MRI에 적용된 AiCE도 심층신경망에 따라 신호와 잡음 중 잡음의 특성을 학습한 뒤, 획득하는 영상에서 잡음 성분만 제거해 반복 촬영에 의한 긴 소요시간을 대폭 단축했다. 또 고화질을 유지하면서도 짧은 영상 스캔 시간을 지원하는 'Compressed SPEEDER' 기술도 함께 공개됐다. 이 기술은 긴 MRI 검사 시간을 1/4로 줄이면서 신호 대 잡음비를 그대로 유지해 고해상도의 화질을 제공함으로써 검사자 뿐만 아니라 환자의 검사 편의성도 크게 높였다.

대표 초음파 영상진단장비인 아이 시리즈(i-Series)는 복부와 태아 검진에 특화된 트랜스듀서인 'i8MCX1', 심장 및 소아과 전문 트랜스듀서인 'PST-65BT' 등 더욱 선명하고 섬세한 고화질 영상을 제공하는 2가지 새로운 트랜스듀서(탐촉자)를 선보였다. 이와 함께 BI-RADS(유방 이미지 리포팅 및 데이터 시스템)·TI-RADS(갑상선 이미지 리포팅 및 데이터 시스템) 등에 미국영상의학회(American College of Radiology) 가이드라인을 적용해 병변의 기록·관리를 표준화했다.

혈관조영장비와 하이엔드 CT 애퀼리언 원 제네시스를 결합한 최신 Angio-CT 시스템도 전시됐다. Angio-CT 시스템은 C-arm과 침대 이동 폭이 용이해져 환자 이동 없이 CT 스캔과 중재시술이 가능하게 동선을 최적화했다. 또 16cm 볼륨 스캔과 동시에 AiCE 기술도 적용돼 빠르고 효율적인 진단·검사를 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