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욱 가톨릭의대 교수, 거대 난소종양 절제 새 수술법 소개
김용욱 가톨릭의대 교수, 거대 난소종양 절제 새 수술법 소개
  • 홍완기 기자 wangi0602@doctorsnews.co.kr
  • 승인 2019.12.11 19: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산부인과내시경학회 '가장 우수한 수술 동영상' 선정
김용욱 교수 "작은 절개창으로, 전이 없이 거대 난소종양 제거 가능"
김용욱 가톨릭의대 교수(인천성모병원 산부인과) ⓒ의협신문
김용욱 가톨릭의대 교수(인천성모병원 산부인과) ⓒ의협신문

김용욱 가톨릭의대 교수(인천성모병원 산부인과)가 종양세포의 복강 내 전이를 최소화하면서 거대 난소종양(낭종)을 절제하는 새로운 수술법을 발표했다.

김용욱 교수는 제48차 미국부인과내시경학회(AAGL) 국제학술대회에서 이 수술법을 소개해 학계의 관심을 끌었다. 최근 열린 제29차 대한산부인과내시경학회 학술대회에서는 수술법을 담은 동영상이 '가장 우수한 수술 동영상'에 선정되기도 했다.

김 교수가 발표한 새로운 수술법은 '폴리도뇨관을 이용한 거대 난소종양에 대한 단일공 복강경수술'이다. 크기가 30㎝ 이상인 거대 난소종양을 배꼽 중앙의 1~1.5㎝의 작은 절개창만을 통해 종양세포의 누출 없이 단일공 복강경수술로 제거하는 것이 특징이다.

거대 난소종양 수술 전후 사진 (제공=김용욱 교수) ⓒ의협신문
거대 난소종양 수술 전후 사진 (제공=김용욱 교수) ⓒ의협신문

난소종양 내 액상 내용물이 누출되지 않게 폴리도뇨관의 풍선을 부풀려 당기면서 내용물을 흡입한 후, 부피가 줄어든 난소종양을 수술용 주머니에 넣어 복강 밖으로 제거한다.

김 교수는 "기존의 거대 난소종양에 대한 복강경수술은 수술 중 종양세포의 복강 내 누출로 복벽을 길게 절개하는 개복수술에 비해 전이의 위험성이 높았다"며 "하지만 이 새로운 수술법을 적용하면 1~1.5 ㎝의 작은 절개창만으로도 거대 난소종양을 전이 없이 안전하게 제거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김용욱 교수는 최근 대한단일공수술학회 초대 회장으로 선임됐다. 자궁근종절제술 및 자궁경부암에 대한 광범위자궁절제술 역시 세계 최초로 발표했다. 지난해 6월에는 국내 최초로 부인암 수술을 포함한 단일공 복강경수술 5000례를 달성했다.

2008년도에는 대한산부인과학회 학술대회 및 아시아태평양산부인과내시경학회(APAGE) 학술대회에서 단일공 복강경수술을 이용한 전자궁절제술을 세계 최초로 발표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