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W바이오사이언스 "패혈증 새 진단기술로 사망률 낮출 것"
JW바이오사이언스 "패혈증 새 진단기술로 사망률 낮출 것"
  • 이영재 기자 garden@kma.org
  • 승인 2019.12.11 11: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경북첨단의료재단·오스트리아 심토마 등 '유레카'사업 컨소시엄 구성
AI·WRS 바이오마커 이용 고성능 패혈증 환자 모니터링 시스템 개발 추진

JW바이오사이언스가 글로벌 R&D 협업을 통해 패혈증에 대한 새로운 진단 기술 개발에 나선다.

JW홀딩스의 손자회사인 JW바이오사이언스는 대구경북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과 패혈증 환자 감시시스템 개발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연구 사업은 최근 범유럽 연구개발네트워크 공동연구 사업인 '유레카(Eureka)에 선정됐다. '유레카'는 상용화 기술 위주로 국제 공동연구개발 사업을 발굴해 지원하는 프로그램으로 한국과 유럽의 기관이 컨소시엄을 구성해 연구를 수행하게 된다.

우리나라의 경우 연구펀드는 산업통상자원부에서 지원하고 있다. 현재 43개 회원국이 참여하고 있으며 현재까지 약 45조원의 연구비가 투자됐다.

컨소시엄에는 국내 주관기관인 JW바이오사이언스를 비롯 대구경북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 오스트리아 심토마(Symptoma GmbH)가 참여했으며 2023년까지 총 40억 4000만원의 연구비를 지원받는다.

JW바이오사이언스가 수행하는 과제는 '인공지능과 WRS 바이오마커를 이용한 고성능 패혈증 환자 모니터링 시스템' 개발이다.

함은경 JW바이오사이언스 대표(오른쪽)와 이영호 대구경북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 이사장(왼쪽)은 10일 JW바이오사이언스 본사에서 패혈증 환자 감시 시스템 개발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함은경 JW바이오사이언스 대표(오른쪽)와 이영호 대구경북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 이사장(왼쪽)은 10일 JW바이오사이언스 본사에서 패혈증 환자 감시 시스템 개발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WRS 바이오마커'는 지난 2016년 JW바이오사이언스가 당시 미래창조과학부 글로벌프런티어사업단인 의약바이오컨버젼스연구단으로부터 원천기술을 도입한 신개념 패혈증 진단 바이오마커다. 기존 마커보다 신속한 검출이 가능하며 기존 마커가 진단하지 못하는 진균과 바이러스에 대해서도 진단이 가능하다.

JW바이오사이언스는 향후 세계적 의료진단용 인공지능 개발 기술을 보유한 '심토마'와 공동으로 인공지능과 WRS 바이오마커를 융합한 패혈증 환자 모니터링 시스템을 개발해 국내외 인증까지 마칠 계획이다.

JW바이오사이언스 관계자는 "바이오마커 기술력을 기반으로 인공지능 기술을 결합해 획기적인 모니터링 시스템을 개발할 것"이라며 "해외 네트워크를 활용한 공동연구를 통해 빠른 시간 내 국내 패혈증 환자 사망률을 크게 낮출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패혈증은 미생물에 감염돼 전신에 걸친 염증 반응과 쇼크, 다발성 장기부전을 유발하며 심할 경우 사망에 이른다. 발현 3시간 내 치료하면 사망 위험을 10%대로 낮출 수 있지만 3시간 내 진단·치료 비율은 평균 5.6%에 불과하다.

JW바이오사이언스는 진단시약과 의료기기 연구개발 분야에 역점하고 있다. 패혈증 뿐만 아니라 췌장암 등 진단분야 원천기술을 바탕으로 고부가가치 체외진단키트 상용화를 추진 중이며, 간편하고 빠른 진단이 가능한 '현장진단검사(Point-of-Care Testing·POCT)' 제품도 개발하고 있다. 이 밖에도 디지털 엑스레이·LED 무영등·미숙아보육기 등 자체 기술로 개발한 제품들을 통해 필수 의료기기 국산화에 앞장서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