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언스 '7천만불 수출의 탑' 수상
레이언스 '7천만불 수출의 탑' 수상
  • 이영재 기자 garden@kma.org
  • 승인 2019.12.05 1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 상반기까지 7300만 달러 수출…총 매출 74% 차지
초저선량 동영상 디텍터 주력 품목…의료분야 수출 확대

디지털 엑스레이 부품·소재 전문기업 레이언스가 5일 한국무역협회가 주최한 제 56회 무역의 날 기념식에서 '7천만불 수출의 탑'을 수상했다.

'수출의 탑'은 지난해 7월부터 올해 6월까지 연간 수출액을 집계해 해외시장 개척과 수출증대에 기여한 기업에게 수여한다. 레이언스는 해당 기간 중 7300만 달러의 수출 성과를 거두며 이에 해당하는 '7천만불 수출의 탑'을 수상했다. 동기간 수출은 전체 매출의 74%에 이른다.

디지털 엑스레이 부품·소재 전문기업 레이언스가 5일 한국무역협회가 주최한 제 56회 무역의 날 기념식에서 '7천만불 수출의 탑'을 수상했다.
디지털 엑스레이 부품·소재 전문기업 레이언스가 5일 한국무역협회가 주최한 제 56회 무역의 날 기념식에서 '7천만불 수출의 탑'을 수상했다.

레이언스의 성과는 디지털 엑스레이 영상장비 핵심 부품인 '디텍터' 수출 증대에 기인했다. 치과용·의료용·동물용 엑스레이 의료기기에 사용되며, 디지털 영상을 선명하게 구현하는 기술력이 핵심 경쟁력인 제품이다. 레이언스는 국내 기업 중 유일하게 TFT·CMOS 디텍터 제조 풀라인업을 구축하고, 영상품질을 강점으로 고객 수요에 발빠르게 대응해왔다. CMOS 디텍터의 수요가 지속 증가하고 있으며, 특히 치과용 엑스레이 장비 고객 다변화로 수출이 급증한 것이 주효했다. 레이언스는 I/O 센서(구강 내 촬영용 센서) 매출 세계 1위, 디텍터 매출 국내 1위 기업이다.

레이언스는 산업용 및 고부가가치 의료용 등 수요가 높은 시장을 공략해 향후 지속적인 수출 성장을 견인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하드웨어 기술력에 더해 한발 앞선 영상처리 소프트웨어 기술, 인공지능 도입 등을 통해 경쟁사와 차별화된 제품 공급에 나선다. 초저선량 동영상 디텍터를 주력품목으로 북미·유럽 등 의료 선진국과 산업용 검사장비 글로벌 기업 수출을 대폭 확대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