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진료실 내에서 진단검사 확인"
LG화학 "진료실 내에서 진단검사 확인"
  • 이영재 기자 garden@kma.org
  • 승인 2019.12.03 13: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크립토스' 기술 도입…현장 분자진단기기 개발
2025년 제품 상용화 목표…혁신기술·R&D 역량 결합

LG화학이 현장 분자진단 기기의 공간적 한계를 극복할 수 있는 초소형 분자진단 기기 개발에 나선다.

LG화학은 최근 미국 캘리포니아주에 위치한 생명과학 및 진단기술 전문 바이오텍 '크립토스(Kryptos Biotechnologies)'와 분자진단 플랫폼 기술 도입 계약을 체결하고 기존 현장 분자진단 기기보다 더욱 소형화된 제품 개발에 나선다.

'크립토스'는 지난 2017년 실리콘밸리에서 창업한 스타트업으로 분자진단 기기 소형화 구현을 위한 '광열 기술(Photothermal Heating·빛을 이용해 열을 발생시키고 제어하는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분자진단은 유전자 정보가 들어 있는 DNA·RNA에서 일어나는 분자 수준 변화를 수치·영상을 통해 검출해 진단하는 기법으로 면역진단보다 정확성이 높다고 평가받는다.

현재 분자진단 검사 시장은 대형병원 내 중앙검사실과 검사센터에 수탁 의뢰해 진단 결과를 확인하는 방식이 대부분이지만, 2010년 이후 기기 소형화가 진행되며 미국·유럽 등 시장에서는 검사센터에 의뢰하지 않고도 병원 내 검사실에서 신속하게 결과를 확인할 수 있는 현장 분자진단 시스템이 확대되는 추세다.

특히, 편의성을 획기적으로 높여 검사실이 아닌 외래 진료실, 의원급 기관에서도 직접 검사할 수 있는 초소형 현장 분자진단 기기는 현재까지 상용화된 제품이 없어 향후 급속하게 시장이 커질 전망이다.

시장조사업체 그랜드뷰리서치(Grand View Research)는 현재 2조원대인 현장 분자진단 기기 글로벌 시장 규모가 2025년 4조원으로 확대될 것으로 진단하고 있다.

LG화학은 2025년 이후 제품을 상용화 해 초소형 현장 분자진단 글로벌 시장을 선점할 계획이다.

이동수 LG화학 생명과학사업본부 진단사업담당은 "기존 분자진단 시스템의 한계를 극복할 수 있는 '크립토스'의 플랫폼 기술과 LG화학의 진단분야 R&D 역량을 결집해 미개척 진단 시장을 개척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진용 '크립토스' 공동대표는 "바이오 분야에 축적된 역량과 노하우를 갖춘 LG화학과 계약을 체결하게 돼 기쁘다"며 "성공적인 개발을 통해 미충족 의료 수요를 해결할 수 있도록 LG화학과 긴밀히 협력하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