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협, 전달체계 대정부 요구 "동네의원 강화안" 강조
의협, 전달체계 대정부 요구 "동네의원 강화안" 강조
  • 최승원 기자 choisw@kma.org
  • 승인 2019.11.06 17: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료의뢰서' 상급종병→300병상 이상 종병 및 수련병원 확대
의료전달체계 개선 단기대책 7일 첫 회의..."성과 내겠다"
의협 의료전달체계 TF 김대영 위원과 이상운 단장(왼쪽부터)ⓒ의협신문 김선경
의협 의료전달체계 개선대책TF 김대영 간사와 이상운 단장(왼쪽부터). ⓒ의협신문 김선경

대한의사협회 산하 의료전달체계 개선대책TF는 6일 기자회견을 열어 "의협의 의료전달체계 개선 단기대책 제안은 현재보다 의료전달체계를 강화한 안"이라며 "일차 의료기관의 스크리닝 역할을 더욱 강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부에 제안할 의협의 요구안이 현재 의료전달체계보다 후퇴한 안이라는 의료계 일부의 지적에 "그렇지 않다"는 입장을 강조한 것.

이상운 의협 의료전달체계 개선대책 TF 단장(의협 부회장)은 "의협은 의료전달체계를 개선하기 위해 지난 9월 11명의 개원의와 3명의 종합병원 관계자, 4명의 대학 교수 등으로 TF를 구성해 정부와의 협상에서 제안할 가이드라인을 다듬고 있다"고 밝혔다.

의협 의료전달체계 개선대책 TF는 시도의사회와 전문과의사회 등 의료계에 TF 제안문을 보내 의견을 수렴하고, 4일 의협 상임이사회에 보고했다. 11월 7일부터는 정부와의 협상에 나선다.

의협 의료전달체계 개선대책 TF는 ▲의원급 의료기관 본인부담금 경감(30%→20%) ▲종합병원 부설 검진센터 검진 금지 ▲기관당 하루 진료의뢰서 발급 건수 5건으로 제한 ▲상급종합병원 외래 처방 일수 30일까지 제한 ▲300병상 이상 종합병원 진료 시 진료의뢰서 작성 의무화 등 의협이 정부에 제안할 초안을 공개했다.

김대영 TF 간사(의협 의무이사)는 "정부와 협상을 진행하는 과정에서 의료계의 추가 의견도 반영할 계획"이라면서 "오늘 선보인 초안은 협상에 들어가는 TF의 '가이드라인' 정도로 생각해 달라"며 유연한 해석을 요청했다.

최근 의협 TF의 제안이 현재 의료전달체계보다 후퇴한 안이라는 지적에 대해서는 적극적으로 해명했다.

이상운 TF 단장은 "의협 제안은 상급종합병원뿐 아니라 300병상 이상 종합병원 및 수련병원에 대해 진료의뢰서를 의무적으로 발급받도록 했다"면서 "300병상 미만 병원과 동네의원이 무한 경쟁을 벌이도록 했다는 지적은 오해에서 비롯된 것"이라고 밝혔다.

현재는 상급종합병원으로 전원할때만 진료의뢰서를 발급하도록 하고 있다.  

이상운 TF 단장은 "의료계의 다양한 의견을 지속해서 듣겠다. 정부와 결론을 반드시 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협상에 나서는 각오를 내비쳤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