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제약, ETC·OTC 꾸준한 성장 매출확대 견인
대웅제약, ETC·OTC 꾸준한 성장 매출확대 견인
  • 이영재 기자 garden@kma.org
  • 승인 2019.11.06 09: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별도기준 3분기 매출액 2425억원·영업이익 28억원 기록
나보타 소송 비용 등 비경상 요인 제외 땐 영업이익 성장세

대웅제약이 나보타 소송·라니티딘 사태에도 전년 동기 대비 견조한 영업이익 성장세를 기록했다.

대웅제약은 3분기 경영실적(별도기준) 발표에 따르면 매출액은 2425억원, 영업이익은 28억원을 기록했다. 전년 대비 매출액은 4.5% 증가, 영업이익은 65.2% 감소한 수치다. 나보타 소송비용 및 라니티딘 사태에 따른 잠정판매 중지 조치에 따른 알비스 회수 비용 반영 등으로 150억 이상의 비경상적 비용이 발생해 영업이익이 감소했지만, 이 요인을 제외하면 전년동기 대비 2배 이상의 영업이익 성장세를 기록했다.

전문의약품(ETC)·일반의약품(OTC) 고른 성장과 보툴리눔 톡신 나보타(미국 제품명: Jeaveau)의 미국 수출 등이 안정적인 매출 성장세를 이끌었다.

전문의약품 부문은 전년 동기 1667억원에서 4.9% 성장한 1749억의 매출을 기록했다. 릭시아나·크레스토·포시가 등의 주요 도입 품목과 우루사·다이아벡스 등 기존 주력 제품 실적 향상이 매출 상승에 기여했다. 나보타는 미국 시장 매출이 본격화 되면서 전년 동기 24억에서 247% 성장한 82억 5000만원의 매출액을 달성했다.

일반의약품 부문은 전년 동기 231억원에서 21.7% 성장한 281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주력 품목인 우루사·임팩타민 등이 꾸준한 판매 증가세를 보였다.

대웅제약 관계자는 "ETC·OTC 부문의 꾸준한 성장과 수익성 높은 나보타의 미국 수출 등으로 전년 동기대비 견고한 매출 성장을 이끌었다"며 "앞으로 미국에 이어 캐나다에 진출한 자체 개발 보툴리눔 톡신 제제의 북미 시장 공략이 본격화되고 올해 9월 유럽 EMA 승인을 획득함에 따라 내년 세계 2대 시장인 유럽 진출이 본격화되면 중장기적으로 수익성 개선을 통한 이익 성장이 기대된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