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병원, 비정규직 11월 1일부터 정규직으로 전환
서울대병원, 비정규직 11월 1일부터 정규직으로 전환
  • 이정환 기자 leejh91@doctorsnews.co.kr
  • 승인 2019.10.31 16: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유지지원칙' 신설…병원 환자안전·감염기능 강화

서울대병원은 11월 1일, 지난 9월 발표한 정규직 전환 대상자 총 614명 가운데 606명을 정규직으로 전환한다.

정규직 전환에 앞서 서울대병원은 '환경유지지원직'을 신설했다. 이 직군에는 △환자안전(중환자실, 응급실, 분만장, 수술장, 인공신실, 병동 외래 검사실 등 환자진료시설의 환경 미화 및 감염관리) △업무지원(환경미화, 주차, 승강기 안내) △시설지원(시설관리, 전화설비, 조경)으로 구성됐다. 소아급식, 경비, 운전, 사무보조 등은 기존 병원 직제인 운영기능직으로 편성했다.

환경유지지원직 신설은 근무자가 환자 안전의 연장선에 있음을 인식하고 책임감을 갖는 것과 동시에 병원 감염관리 기능을 강화하기 위한 취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