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원제약, 골다공증 치료제 '테로사' 판매 허가
대원제약, 골다공증 치료제 '테로사' 판매 허가
  • 이영재 기자 garden@kma.org
  • 승인 2019.10.31 11: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골형성촉진제 바이오시밀러…바이오의약품 시장 진출 본격화

대원제약 골다공증치료제 바이오의약품 '테로사카트리지주'가 은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시판 허가를 획득했다.

'테리파라타이드(Teriparatide)'를 주성분으로 하는 '테로사'는 헝가리 제약사인 게데온 리히터(Gedeon Richter)사와 독일 헬름(Helm)사의 합작사인 리히터-헬름 바이오텍이 개발한 바이오시밀러다. 오리지널 바이오의약품은 일라이 릴리의 '포스테오'다.

테로사는 부갑상샘호르몬(PTH)의 유전자 재조합 약물로서 폐경기 이후 여성 및 골절 위험이 높은 남녀의 골다공증 치료제로 뼈 안에서 조골세포의 작용을 촉진해 골형성을 진행시킨다. 1일 1회 자가주사하는 주사펜 타입이며 교체용 카트리지가 장착돼 있어 주사펜을 계속 사용할 수 있다.

테로사는 '안정한 테리파라타이드 용액' 조성물 특허가 2018년 12월 만료된 데 이어, '뼈 인성 및 강성 증가와 골절 감소 방법' 용도 특허가 올해 8월 만료됨에 따라 바이오시밀러 발매가 가능해졌다.

대원제약은 2017년 2월 리히터-헬름 바이오텍과 국내 판매 계약을 체결하고 테로사의 허가를 준비해 왔다.

기존 골다공증 치료제는 주로 비스포스포네이트(Bisphosphonate·BP) 성분의 골흡수억제제로 골밀도 증가 자체에는 효과가 있으나 골 미세구조 복원에는 효과가 미흡했다.

테로사는 골흡수억제제가 아닌 골형성촉진제로서 기존 골흡수억제제에 비해 골량 증가 효과가 탁월하며, 동등성 입증을 통해 동등생물의약품으로 등재됨에 따라 4년의 재심사대상(PMS) 기간도 획득했다.

최태홍 대원제약 사장은 "세계 시장에서 PTH 계열 의약품의 비중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테리파라타이드를 주성분으로 허가 받은 국내 첫 바이오시밀러로서 경쟁력이 있다"며, "대원제약 첫 바이오의약품으로 바이오 시장에 첫발을 내딛는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국내 환자 수 100만명에 이르는 골다공증의 치료제 시장은 약 2000억원 규모로 추산되며, 이 중 PTH 계열의 골형성촉진제 시장 규모는 약 200억원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