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약품, 올해 매출 1조 이상 달성 예약
한미약품, 올해 매출 1조 이상 달성 예약
  • 이영재 기자 garden@kma.org
  • 승인 2019.10.29 15: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분기 실적 공개…매출 2657억 원·영업이익 249억 원
매출 19.7%(523억 원) R&D 투자 '안정 속 혁신' 추구
한미약품 3분기 성적표가 공개됐다. 매출과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대비 12.9%, 16.0% 각각 성장한 호실적이다. 매출 1조원 달성도 눈앞에 두게 됐다.
한미약품 3분기 성적표가 공개됐다. 매출과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대비 12.9%, 16.0% 각각 성장한 호실적이다. 매출 1조원 달성도 눈앞에 두게 됐다.

한미약품 3분기 성적표가 공개됐다. 매출과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대비 12.9%, 16.0% 각각 성장한 호실적이다. 매출 1조원 달성도 눈앞에 두게 됐다.

한미약품은 29일 올해 3분기 연결회계 기준으로 매출 2657억원, 영업이익 249억원, 순이익 89억원을 달성하고, R&D에는 매출 대비 19.7%인 523억원을 투자했다고 잠정 공시했다. 이에 따라 1∼3분기 누적 매출 8107억원을 기록하면서 올해 매출 1조원 이상 달성은 무난할 것으로 예상했다.

한미약품 관계자는 "제넨텍으로부터 받은 신약 라이선스 계약금의 분할인식(매월 30억원씩 30개월)이 4월에 끝나면서 이번 분기 실적에 대한 시장의 우려가 있었으나, 자체 개발한 제품들의 탄탄한 성장에 힘입어 호실적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특히 한미약품이 자체 개발한 고지혈증 치료 복합신약 로수젯, 고혈압 치료 복합신약 아모잘탄패밀리(아모잘탄·아모잘탄플러스·아모잘탄큐)의 성장이 호실적을 이끌었다. 로수젯은 3분기 원외처방 조제액 206억원을 달성해 전년 동기대비 43% 성장했다. 아모잘탄패밀리 3분기 원외처방 조제액은 251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4% 늘었다.

이밖에도 역류성식도염 치료 개량신약 '에소메졸', 전립선비대증치료제 '한미탐스' 등이 전년 동기대비 두자릿수 이상 성장률을 달성하는 등 자체 개발 제품들의 고른 성장이 실적을 견인했다.

중국 현지법인 북경한미약품도 양호한 실적으로 힘을 보탰다. 북경한미약품의 3분기 매출은 전년 동기대비 8.9% 성장한 600억원, 영업이익은 3.7% 증가한 103억원을 기록했다. 원료의약품 전문회사 한미정밀화학의 3분기 매출 역시 전년 동기대비 14.4% 상승한 236억원이며, 영업이익·순이익도 크게 개선됐다.

자회사 호실적에 따라 한미약품그룹 지주회사인 한미사이언스의 연결기준 매출도 전년 동기대비 19.8% 성장한 2042억원을 기록했다.

우종수 한미약품 사장은 "아모잘탄패밀리·로수젯 등 자체 개발 제품들의 호실적에 힘입어 기술료 유입 감소 등과 같은 외부 영향을 상쇄하며 내실 있게 성장하고 있다"며 "한미약품은 탄탄한 매출과 글로벌 혁신신약 개발을 위한 R&D 투자의 선순환을 통해 '안정과 혁신'을 모두 이루는 견실한 경영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