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동물용구충제 '펜벤다졸' 위험 재차 경고
식약처, 동물용구충제 '펜벤다졸' 위험 재차 경고
  • 이승우 기자 potato73@doctorsnews.co.kr
  • 승인 2019.10.28 16: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물에게만 허가된 약...고용량·장기 투여 시 장기손상 등 부작용"
ⓒ의협신문
ⓒ의협신문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최근 일부 암 환자들이 동물용 구충제 '펜벤다졸'을 구입해 복용하는 것에 대한 위험성을 다시 한번 경고하고 나섰다.

항암제를 포함한 모든 의약품은 사람을 대상으로 한 임상시험에서 안전하고 효과가 있는지 입증해야 하는데, 펜벤다졸은 동물에게만 허가된 약으로 사람 대상 임상시험을 거치지 않았고, 고용량·장기간 투여 시 장기 손상 등 부작용 발생할 수 있다는 것.

식약처는 28일 대한암학회와 함께 "동물용 구충제인 '펜벤다졸'을 암환자에게 사용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밝혔다.

특히 "최근 SNS 등을 통해 확산되고 있는 '펜벤다졸'의 항암효과는 사람이 아닌 세포와 동물을 대상으로 한 연구 결과다. 사람에게 항암효과를 나타내는 의약품은 이미 허가되어 사용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식약처에 따르면 펜벤다졸은 암세포의 골격을 만드는 세포 내 기관을 억제해 항암효과를 나타낸다고 알려져 있다. 이런 작용으로 사람 대상 임상시험을 거쳐 허가된 의약품 성분으로는 '빈크리스틴', '빈블라스틴', '비노렐빈'이 있으며, 유사한 작용으로 허가된 의약품 성분은 '파클리탁셀'과 '도세탁셀'이 있다.

식약처는 "항암제는 개발과정에서 일부 환자에게 탁월한 효과를 나타내더라도 최종 임상시험 결과에서 실패한 사례가 있으므로 한두 명에서 효과가 나타난 것을 약효가 입증됐다고 볼 수는 없다"면서 "전문가들에 따르면 '구충' 효과를 나타내는 낮은 용량에서는 부작용이 나타나지 않을 수 있으나, 항암효과를 위해서는 고용량, 장기간 투여해야 하므로 혈액, 신경, 간 등에 심각한 손상 등 부작용이 발생할 수 있다"고 주의를 당부했다.

"항암제와 함께 구충제를 복용하는 경우 항암제와 구충제 간의 약물상호작용으로 예상하지 못한 부작용이 나타날 수 있다"고 부연했다.

한편 최근 '유튜브' 등 SNS 등을 통해 유포·확산하고 있는 펜벤다졸 관련 내용에 대해서도 견해를 밝혔다.

'항암제로서 효과가 있다'는 주장에 대해서는 "펜벤다졸은 최근까지도 사람을 대상으로 한 임상시험결과는 없으며, 오히려 간 종양을 촉진시킨다는 동물실험 결과 등 상반된 보고도 있었다"고 지적했다.

'40년 동안 사용되어 안전한 약제다'라는 주장에는 "40년 이상 사용된 대상은 동물(개)이며, 사람에게는 처방해 사용한 적이 없으므로 사람이 사용할 때의 안전성은 보장할 수 없다"고 언급했다.

'체내 흡수율이 20% 정도로 낮아서 안전하다'는 주장에도 "흡수율이 낮은 항암제는 효과도 적을 가능성이 높아 고용량을 복용해야 하는 경우 용량 증가에 따라 독성이 증가하게 된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