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근당고촌재단 '교육기부대상 명예의 전당' 헌액
종근당고촌재단 '교육기부대상 명예의 전당' 헌액
  • 이영재 기자 garden@kma.org
  • 승인 2019.10.24 1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육기부대상 3회 수상…인재양성 맞춤형 체험 기회 제공
'종근당고촌학사' 등 제약기업 최대 규모 장학사업 펼쳐

종근당고촌재단은 23일 경기도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제8회 '대한민국 교육기부대상' 시상식에서 제약업계 최초로 '교육기부대상 명예의 전당'에 올랐다.

이 상은 한 해 동안 교육기부에 기여한 기업·공공기관·단체·대학·개인 등을 포상해 교육기부에 대한 사회적 관심을 높이고 참여를 활성화하기 위해 교육부가 주관한다. 세 번 수상한 기관·기업은 교육기부대상 명예의 전당에 이름을 올리게 된다.

종근당고촌재단은 2014년부터 고촌이종근기념관을 운영하며 약사체험, 제약회사 연구원체험, 큐레이터체험, 캘리그라피워크숍, 비주얼씽킹워크숍 등 미래 인재양성을 위한 맞춤형 프로그램을 기획·제공한 공로로 2016∼2017년 수상자로 선정됐다. 올해는 융합인재교육(STEAM) 기반의 기업가체험 프로그램을 신규 개발하고 교육대상을 저소득층으로 확대한 노력을 인정받아 수상자로 선정됐으며, 3회 수상으로 교육기부대상 명예의 전당에 헌액됐다.

종근당고촌재단은 23일 경기도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제8회 '대한민국 교육기부대상' 시상식에서 제약업계 최초로 '교육기부대상 명예의 전당'에 올랐다. 유은혜 교육부 장관(왼쪽)과 최정길 종근당고촌재단 사무국장.
종근당고촌재단은 23일 경기도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제8회 '대한민국 교육기부대상' 시상식에서 제약업계 최초로 '교육기부대상 명예의 전당'에 올랐다. 유은혜 교육부 장관(왼쪽)과 최정길 종근당고촌재단 사무국장.

김두현 종근당고촌재단 이사장은 "종근당고촌재단을 설립한 고촌 이종근 회장 탄생 100주년을 맞이한 해에 교육기부대상 명예의 전당에 오르게 돼 매우 뜻깊게 생각한다"며 "평생을 장학사업에 헌신한 이종근 회장의 정신을 이어 다양한 교육기부 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개발, 운영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종근당고촌재단은 1973년 기업 이윤의 사회환원을 목표로 종근당 창업주 이종근 회장의 사재 출연으로 설립됐다. 국내외 장학사업, 고촌이종근기념관 운영, 학술지원 등을 진행하고 있으며, 청년들이 겪고 있는 실질적인 고민을 해결하자는 이장한 회장의 제안에 따라 무상기숙사 '종근당고촌학사'를 운영하는 등 국내 제약기업으로는 최대 규모의 장학사업을 이어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