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오헬스 마케팅의 모든 것…"성공을 약속합니다"
바이오헬스 마케팅의 모든 것…"성공을 약속합니다"
  • 이영재 기자 garden@kma.org
  • 승인 2019.10.23 12: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앨리슨파트너스코리아-사이넥스 업무 제휴 원스톱 비즈니스 서비스
업계 최고 노하우 바탕 허가·보험 등재·홍보마케팅·IPO 등 토탈 지원

디지털·PR 에이전시 앨리슨 파트너스(Allison+Partners) 코리아와 헬스케어 인허가(RA) 전문기업 사이넥스가 22일 공동 업무제휴를 맺고 11월 부터 바이오헬스 산업에 대한 토털 비즈니스 서비스를 펼친다.

이번 업무 제휴에 따라 두 회사는 한국 시장에 진입하고자 하는 국내외 헬스케어 기업에게 특화된 원스톱 토탈 솔루션을 제공할 예정이다.

사이넥스는 헬스케어 제품의 시장진입규제를 해결하는 선도적인 전문컨설팅 기업으로 다수의 블록버스터 제품을 비롯 의료기기·체외진단·바이오의약품·재생의료 등 헬스케어 제품 전분야에서 시장 진입 컨설팅 경험을 보유하고 있다. 특히, 새 사업모델과 시장 개척이 필요한 혁신적 의료기술, 희귀질환용 바이오 신약 관련 최근 굵직한 성과로 주목받고 있다. 이와 함께 전문컨설팅을 통한 풍부한 경험을 밑바탕으로 국내외 최신 규정 및 트렌드를 반영하는 혁신적인 전략을 더해 고객 니즈에 부합하는 효과적인 전략기획 자문 및 실무 수행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앨리슨 파트너스 코리아는 지난해 10월 글로벌 30번째 오피스로 한국에 론칭한 PR·디지털·PA 컨설팅 회사이며 헬스케어 분야에 보다 중점을 두고 있다. 헬스커뮤니케이션 전문가를 비롯 리서치·디지털 전문가·국회 정책보좌관 출신 행정사 등 전문인력을 갖추고 제약 바이오업계 정책·규제·혁신 등 급변하는 비즈니스 환경에서 헬스&바이오 기업들을 상대로 마케팅·PR·PA·IPO 서비스를 지원할 예정이다.

디지털·PR 에이전시 앨리슨 파트너스(Allison+Partners) 코리아와 헬스케어 인허가(RA) 전문기업 사이넥스가 22일 공동 업무제휴를 맺고 11월 부터 바이오헬스 산업의 토털 비즈니스 서비스를 펼친다. 김영 사이넥스 대표(왼쪽)와 김태연 앨리슨파트너스코리아 대표.
디지털·PR 에이전시 앨리슨 파트너스(Allison+Partners) 코리아와 헬스케어 인허가(RA) 전문기업 사이넥스가 22일 공동 업무제휴를 맺고 11월 부터 바이오헬스 산업의 토털 비즈니스 서비스를 펼친다. 김영 사이넥스 대표(왼쪽)와 김태연 앨리슨파트너스코리아 대표.

김영 사이넥스 대표는 "헬스케어 제품에 대한 규제가 강화되고 정책이 세분화됨에 따라 명확한 시장 진입 전략 설정 및 관련 정부 기관과의 대관 업무에 대한 중요성이 날로 커지고 있다"며 "현재 개발이 가속화되고 있는 '제4차 산업형 혁신기술'은 사업모델이나 규제시스템이 기존 틀로는 사업화가 매우 어렵기 때문에 이 두 분야에서 모두 패러다임이 변화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정부 및 유관 기관과의 전문적인 의사 소통을 통해 보다 많은 양질의 첨단 의료 제품(기술)들이 국내에 조기 도입될 수 있도록 더욱 기여하겠다"고 덧붙였다.

김태연 앨리슨 파트너스 코리아 대표는 "바이오헬스 분야는 사업 특성상 초기 진입 마케팅 활동과 관련한 법적 규제가 매우 복잡하고 까다로운 것이 사실이며 정부·시민단체·국회·기업 등 다양한 이해관계를 고려한 커뮤니케이션 전략이 필수적"이라며 "바이오헬스 RA·PR 분야에서 가장 전문성을 보유하고 글로벌 네트워크까지 보유한 두 기업이 전략적 제휴를 맺음으로써 국내는 물론 글로벌 시장까지 발빠르고 시너지 있는 결과물들을 도출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올해 2월 출범한 앨리슨 파트너스 코리아 헬스케어 전문 커뮤니케이션 연구소인 APH는 최신 디지털 분야를 접목시킨 온오프라인 헬스커뮤니케이션 전략 및 새로운 채널과 분석툴을 기반으로 PA·디지털 헬스케어·바이오·헬스케어 블록체인 등 4차 산업 혁명 시대에 부합하는 새로운 헬스 커뮤니케이션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