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공지능 신약개발 기술 진화 어디까지 왔나?
인공지능 신약개발 기술 진화 어디까지 왔나?
  • 이영재 기자 garden@kma.org
  • 승인 2019.10.21 12: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제약바이오협회, 11월 7일 'AI 파마 코리아 컨퍼런스 2019'
아스트라제네카 등 글로벌 전문가 초빙…비즈니스 파트너링 진행

세계적 인공지능(AI) 전문기업 등의 전문가들을 초빙, 빠른 속도로 진화하고 있는 AI 기반의 신약개발 사례를 공유하는 자리가 마련된다.

한국제약바이오협회 인공지능신약개발지원센터는 11월 7일  오전 9시 서울 르 메르디앙 서울 호텔 다빈치볼룸에서 'AI 파마 코리아 컨퍼런스 2019'를 개최한다.

지난해에 이어 두 번째로 개최하는 이번 컨퍼런스는 보건복지부가 주최하고 센터가 주관하며 '신약개발에 AI 활용, 현재 그리고 미래'를 주제로 진행된다.

이번 행사는 AI 신약개발의 주요 주체인 제약사·IT기업·AI 바이오벤처의 실질적인 개발 사례와 성과 발표에 초점을 맞췄다. 지난해는 신약개발 목적의 AI 솔루션 분야 선진 기업과 관련 기술을 설명하는 자리였다면 올해는 빠른 속도로 발전하고 있는 딥러닝 기반의 AI 신약개발 기술의 실제 적용사례를 다수 소개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AI 기반 신약개발 분야 주요 기업 및 기관 등 9곳이 한자리에 모인다. 영국의 아스트라제네카·캠브릿지대학을 비롯 스위스 몰레큘 프로토콜, 미국계 회사인 슈뢰딩거·뉴머레이트·에이투에이 파마슈티컬스, 캐나다 씨클리카 등과 한국의 SK·스탠다임 등이 참여한다.

컨퍼런스는 ▲현재 우리의 위치와 미래 가야할 길 ▲전통적인 신약개발 방법을 넘어서 ▲AI를 활용한 신약개발의 실질적인 효과는 어디까지 왔나 등 세 가지 세션으로 진행된다. 세션별로 좌장과 기업 및 기관 최고 책임자들의 주제발표가 있을 예정이다. 또 당일 컨퍼런스에 앞서 발표자들은 AI를 활용한 신약개발 분야의 미래를 집중 진단하는 기자간담회를 가진다. 컨퍼런스 종료후에는 국내 제약사와 국내외 AI 개발사 간 비즈니스 파트너링이 진행된다.

센터 관계자는 "이번 행사는 국내 제약바이오기업과 신약개발 연구자들이 AI 신약개발 기술 및 미래 동향을 파악할 수 있는 자리"라며 "글로벌 교류·협력을 위한 새 장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컨퍼런스 참가절차는 협회 홈페이지 알림&신청 항목에서 공지사항 또는 AI 파마 코리아 전용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전등록기간은 오는 31일까지다.

이번 행사를 주관하는 인공지능신약개발지원센터는 지난 3월 협회와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이 공동으로 설립한 이후 국내 제약사 현실에 맞는 AI 기술 도입 및 노하우 전수를 위해 힘쓰고 있다. 최근에는 제약사·IT업체·AI센터간 협력 시범사업을 진행해 후보 물질 발굴과 약물 최적화를 중점으로 AI 활용 신약개발 인프라 환경을 구축 중이다.

지난해 처음 열린 AI 파마 코리아 컨퍼런스에는 국내외 제약사·AI 개발사 등 관계자 300명이 참석해 성황을 이뤘다. 이 행사는 세계 AI 신약개발의 최신 동향과 지식을 습득하고 국내외 기업과 협력 네트워크를 다질 수 있는 오픈 이노베이션의 장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지난 9월에는 제약바이오기업 및 유관기관 종사자 대상으로 AI 신약개발 전문인력 교육을 개설하고, AI 및 IT전문가들과 파트너로서 협업할 수 있도록 실무형 인재 배출에 역점을 두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