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소화기내과 의사, 번아웃(Burnout) 증상 심각
국내 소화기내과 의사, 번아웃(Burnout) 증상 심각
  • 이정환 기자 leejh91@doctorsnews.co.kr
  • 승인 2019.10.17 1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명 중 7명 정신과적 증상…내시경 시술 많이할수록 유병 비율 높아
김나영 교수, "번아웃 증상 여성이 더 높아 근무 형태 개선 시급" 강조
소화기내과 의사의 64%가 지속적인 업무 스트레스로 신체적·정신적 피로감을 호소하고 무기력해지는 번아웃 증상에 시달리고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사진=pixabay]
소화기내과 의사의 64%가 지속적인 업무 스트레스로 신체적·정신적 피로감을 호소하고 무기력해지는 번아웃 증상에 시달리고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사진=pixabay]

국내 소화기내과 의사들의 번아웃(소진, Burnout) 증상이 심각한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여성이 남성보다 더 높았다.

번아웃은 의욕적으로 일에 몰두하던 사람이 지속적인 업무와 스트레스로 인해 신체적·정신적 피로감을 호소하고 무기력해지는 증상이다.

의사들은 진료·시술·연구 등 여러 가지 업무를 담당하고 있는데, 이런 업무가 연속되다 보면 스트레스나 근골격계 질환은 물론 심혈관계 및 소화기계 질환 등 다양한 건강 문제로 연결될 수 있다.

김나영·장은선 서울의대 교수(분당서울대병원 소화기내과)팀은 소화기내과 의사들을 대상으로 일과 삶의 불균형 정도, 업무 스트레스가 의사들의 건강에 어떠한 영향을 미치는지를 살펴보기 위해 연구를 진행했다.

서울의대 교수팀은 2018년 4월부터 10월까지 국내 44개 기관에서 내시경 검사 및 진료를 하는 222명의 소화기내과 의사를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이번 설문조사에서는 실제 본인의 업무와 일상생활 등 삶의 패턴을 2주 이상 매일 기재하도록 했다.

설문을 분석한 결과, 2차 및 3차 의료기관에서 근무하는 국내 소화기내과 의사들은 평균적으로 주당 71.5시간 동안 근무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남녀 간에 큰 차이는 없었다. 가사 및 육아 등 가정과 관련된 일에는 주당 16.6시간을 사용했다. 여성은 20.7시간, 남성은 14.3시간으로 여성이 가정에서 소비하는 시간이 많은 것으로 확인됐다.

건강 상태에 대한 조사에서는 89.6%가 근골격계 통증을 경험했으며, 소화기계 증상은 53.6%, 우울과 불안과 같은 정신적 증상은 68.9%에 달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중요한 점은 근골격계 통증이 심하거나 내시경 시술을 많이 할수록(주당 60건 이상) 일상생활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심각한 정신적 증상의 유병 비율이 유의하게 높았다.

222명 중 64.4%(143명)에서 번아웃 증상이 관찰됐다. 여성은 70.4%로 남성(59.7%)에 비해 많았고, 30대 여성의 경우 심한 번아웃 증상인 이인감(depersonalization) 증상까지 나타났다. 이인감은 자기 자신이 낯설게 느껴지거나 자기로부터 분리·소외된 느낌을 경험하는 증상이다. 사회생활 또는 대인관계에도 문제가 발생할 수 있어 스트레스를 적절하게 관리해야 한다.

이런 증상들은 직업 만족도의 저하로 이어졌다. 특히 여성 의사들은 "다시 직업을 선택한다면 의사가 되겠다"고 답한 비율이 남성보다 상대적으로 낮았다. "의사가 되더라도 소화기내과를 택하겠다"고 응답한 비율 역시 낮았다.

(왼쪽부터) 김나영 교수, 장은선 교수
(왼쪽부터) 김나영 교수, 장은선 교수

연구를 수행한 김나영 교수는 "우리나라에서 소화기내과 의사, 특히 40대 이하 여자 의사들의 번아웃 증상이 심각하다는 사회적 문제를 밝혀냈다는 점에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의사들의 신체적·정신적 건강 문제는 환자들의 건강까지 위협하는 심각한 문제를 초래할 수 있다"고 밝힌 김 교수는 "의사들의 근무 형태를 개선하고 여자 의사의 지속적인 활동을 지원할 수 있도록 하는 제도 마련이 시급하다"고 조언했다.

이번 연구는 한국여성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에서 연구비를 지원했으며, 한국여자의사회가 주관했다.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Digestive Disease and Science' 온라인판에 게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