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첩약 급여화 매몰 국민 건강 외면 행태 우려"
"첩약 급여화 매몰 국민 건강 외면 행태 우려"
  • 이영재 기자 garden@kma.org
  • 승인 2019.10.16 09: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약사회, '첩약 급여' 공언 최혁용 한의협 회장 담화문 비판
첩약 안전성·유효성·경제성 확보 당연…국민 눈높이 맞춰야

"국민 건강은 안중에도 없는 대한한의사협회의 첩여 급여 추진에 깊은 유감과 우려를 표한다."

대한약사회가 첩약 급여 추진을 공언한 최혁용 한의협 회장의 담화문에 대해 반박 입장을 밝혔다.

최혁용 한의협 회장은 15일 소속 회원 대상 담화문을 통해 "보건복지부 국정감사에서 약사 출신 국회의원의 왜곡된 지적으로 한의협이 공격 당해 참담하지만 첩약급여 추진을 계속하겠다"고 밝혔다.

약사회는 "첩약 급여화를 위해 안전성·유효성·경제성을 갖춰야 한다는 보건복지부 국정감사에서의 지적은 국민 건강을 위해 당연한 일"이라며 "특정 직능 출신의 공격이라는 한의협의 태도는 왜소하기 그지없다"고 비판했다.

약사회는 지난 4월 구성된 첩약급여화협의체를 통해 지속적으로 첩약의 안전성·유효성·경제성 검증 필요성을 강조해 왔다.

정부측에서도 첩약의 안전성·유효성·경제성 검증엔 한목소리를 내고 있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국정감사 답변에서 "첩약 급여는 안전성·유효성은 물론 경제성에 대한 평가를 거쳐 도입을 세심히 논의하겠다"며 "졸속으로 추진하지 않겠다"고 확언했다.

김용익 국민건강보험공단 이사장 역시 "한의협에 첩약급여 근거자료 제출을 요구한 상태로, 아직 제출된 자료가 없지만 제출 시 면밀히 확인하겠다"며 "첩약 보험적용을 인정할 만한 근거자료 제출이 반드시 수반돼야 한다"고 강조했으며, 김승택 건강보험심사평가원장도 "첩약 경제성 평가는 약제평가개선팀이 추진 중"이라며 "한의협 제출 자료가 미진한 상황이지만 안전성·유효성에 대한 최소 근거는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약사회는 "보건복지부와 관계 공공기관도 첩약 급여가 이뤄지기에는 부족하다고 인정한 것"이라고 부언하고 "최소한의 안전성·유효성·경제성 확보는 약사회뿐 아니라 정부의 입장"이라고 지적했다.

소속 회원만을 위한 담화문 발표에 급급한 한의협 행태에 반성을 촉구한 약사회는 "첩약을 복용하는 국민 눈높이에서 사안을 풀어가야 한다"고 재차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