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플루엔자는 감기가 아닙니다"
"인플루엔자는 감기가 아닙니다"
  • 이영재 기자 garden@kma.org
  • 승인 2019.10.14 15: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제약바이오협회, '독감백신 접종의 날' 토크콘서트
"해마다 예방접종 받아야"…질의응답 등 다양한 프로그램 진행

"인플루엔자는 독감으로 불리기 때문에 감기와 같다고 생각할 수 있으나 감기와는 다른 바이러스를 통해 감염되는 질환입니다."

한국제약바이오협회는 10월 11일 오후 4시 서울 광진구 어린이대공원 열린무대에서 제2회 '독감백신 접종의 날' 기념 토크콘서트를 열었다.

'독감백신 접종의 날'은 국민보건 향상 차원에서 백신접종 예방의 중요성을 알리기 위해 지난해 처음으로 제정했다. 이번 토크콘서트는 두 번째 독감백신 접종의 날을 기념해 인플루엔자 백신 접종에 대한 대국민 인식을 높이고 평소 독감에 대해 가진 궁금증을 해소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행사는 ▲오프닝 및 관객과의 인사 ▲독감 백신 접종의 날이란? ▲관객 현장질문 및 패널 Q&A 등과 함께 김종웅 대한내과개원의사회장이 참석해 '의사와 함께하는 토크콘서트'를 진행했다.

김종웅 회장은 "10월 15일부터 고령자·어린이(1회)·임산부 대상으로 국가필수예방접종(NIP)이 시행된다"며 "접종 대상자는 가까운 의료기관이나 보건소 등에서 의료기관 접종 지정 기관을 확인 후 예방접종을 받아야 한다"고 당부했다. 또 "매년 접종을 맞아야 하냐"는 질문에는 "백신 면역력은 다음 해부터 감소되며 해마다 예측되는 균주를 포함 인플루엔자 백신을 맞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행사시작 전에는 공원 나들이객을 대상으로 ▲10.11초를 잡아라 ▲주사위를 굴려라 ▲백신을 구해라 등 다양한 시민참여형 이벤트로 호응도를 높였으며, 팝페라 아티스트 아리현이 가을과 어울리는 감동의 음색을 선사했다.

휴일을 맞아 공원을 찾은 한 시민은 "독감백신 접종의 날을 처음 알게 됐다"며 "백신 접종에 대해 다양한 정보를 들을 수 있어서 좋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