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광현·이지수·박지수 전공의, 제3회 전공의학술상
조광현·이지수·박지수 전공의, 제3회 전공의학술상
  • 홍완기 기자 wangi0602@doctorsnews.co.kr
  • 승인 2019.10.14 14: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일 정기대의원총회서 시상, 상금 총 1000만 원
대전협 "전공의 연구 의욕 고취 목적…기회 더 늘릴 것"
(왼쪽부터) 최우수상 조광현 전공의(서울대병원 피부과), 우수상 이지수 전공의(서울대병원 피부과), 장려상 박지수 전공의(연세대세브란스병원 비뇨의학과) (사진제공=대한전공의협의회) ⓒ의협신문
(왼쪽부터) 최우수상 조광현 전공의(서울대병원 피부과), 우수상 이지수 전공의(서울대병원 피부과), 장려상 박지수 전공의(연세대세브란스병원 비뇨의학과) (사진제공=대한전공의협의회) ⓒ의협신문

제3회 대한전공의학술상에서 조광현 전문의(서울대병원 피부과)가 최우수상, 이지수 전공의(서울대병원 피부과)가 우수상, 박지수 전공의(연세대세브란스병원 비뇨의학과)가 장려상을 각각 수상했다.

대한전공의협의회는 최근 제3회 대한전공의학술상 수상자를 발표했다. 올해 3회를 맞은 대한전공의학술상은 전공의의 학술, 연구 장려를 위해 대한사립대학병원협회의 후원을 받아, 제정됐다.

대전협은 최근 2년간 발표된 논문 중 ▲순수 국내자료와 국내 의학자에 의해 완성된 논문 ▲학위 수여 대상이 아닌 논문 ▲제1저자 혹은 책임저자로 완성된 논문을 대상으로 후보자를 모집했다. 후보자는 대전협 회원이어야 하며 회비 납부를 포함한 정관 규정 회원의 의무를 다해야 한다.

전공의 총 30여 명이 지원했다. 대전협 심사위원회는 부적격 논문을 거르는 예비심사에 참여했다. 중앙대학교 임상연구지원팀의 계량화 작업을 통해 기여도, Impact Factor 및 연구 의미, 학술위원회 추천 등을 고려, 최종 3명의 수상자를 선정했다.

조광현 전문의는 최근 2년간 제1저자로 논문 5편, 공저자로 논문 19편 등 총 23편의 논문에 참여해 전공의 수련 기간에 꾸준한 연구 활동과 성과를 거뒀다는 평가를 받았다. 대표논문 'Functional surgery versus amputation for in situ or minimally invasive nail melanoma: A meta-analysis'를 포함한 연구업적 논문은 다른 후보자들보다 현저히 높은 IF 점수를 받는 등 그 우수성을 인정받아 최우수상에 선정되는 영예를 안았다.

이지수 전공의는 최근 2년간 대표논문 'CD34 stromal expression is inversely proportional to smooth muscle actin expression and extent of morphea'를 포함해 총 18편의 논문을 발표했다. 높은 IF 점수는 물론 다른 후보자의 논문보다 SCI 인용 횟수가 높았다. 학문적 성과를 인정받아, 우수상에 선정됐다.

박지수 전공의는 대표논문 'Risk prediction tool for aggressive tumors in clinical T1 stage clear cell renal cell carcinoma using molecular biomarkers'을 포함 최근 2년간 총 16편의 논문에 참여했다. 연구 성과가 높이 평가돼 장려상에 선정됐다.

수상자에게는 상패와 함께 각각 500만 원(최우수상), 300만 원(우수상), 200만 원(장려상)이 수여된다.

박지현 대전협 회장은 "올해도 대한전공의학술상을 이어나갈 수 있도록 많은 도움을 주신 사립대학병원협회 김성덕 회장님께 감사하다는 말씀을 드린다"면서 "바쁜 수련 중에도 학문적 성취와 연구 의욕을 가지고 있는 많은 전공의가 있다는 것에 놀랐고, 뿌듯했다. 앞으로도 이런 기회를 이어나가고 더욱 발전 시켜 전공의의 수련에 더 많은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시상은 19일 서울시의사회관에서 열리는 제23기 대전협 정기대의원총회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