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알콘 "인류 보편적 눈 건강 위해 달립니다"
한국알콘 "인류 보편적 눈 건강 위해 달립니다"
  • 이영재 기자 garden@kma.org
  • 승인 2019.10.14 13: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 눈의 날' 맞아 '사이클 포 사이트 2020 챌린지' 동참
글로벌 알콘 임직원 참여 사회공헌활동 2만 5000달러 기부

한국알콘이 '세계 눈의 날'(10월 10일)을 맞아 글로벌 알콘 임직원이 참여하는 '사이클 포 사이트 2020 챌린지(Cycle for Sight 2020 Challenge)' 행사를 진행했다.

올해로 3회째를 맞는 '사이클 포 사이트 2020 챌린지'는 매년 10월 둘째 주 목요일 세계 눈의 날에 진행되는 알콘의 사회공헌활동으로 전세계 임직원들이 자전거를 타고 건강을 유지하면서 기부금 조성에도 참여하는 활동이다.

'사이클 포 사이트 2020 챌린지'는 예방할 수 있는 실명 원인 질환을 2020년까지 현재 절반 수준으로 감소시키는 것을 목표로 세계보건기구(WHO) 산하 국제실명예방위원회(IAPB)가 세계적으로 진행하고 있는 '비전 2020 캠페인'에 동참하기 위해 시작됐으며, 행사명은 눈을 형상화한 자전거와 양안 1.0 시력을 뜻하는 20/20에서 유래했다. 사이클에 참여한 전세계 임직원이 2020명이 되면 회사가 2만 5000달러의 매칭 펀드를 기부한다.

한국알콘은 올해 '세계 눈의 날'의 테마인 '보편적인 눈 건강'과 올해의 행동 촉구 강령인 'Vision First(시력 우선)'를 주제로 ▲사이클 포 사이트 2020 챌린지 ▲안검진 ▲비젼 퍼스트 포토제닉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전개했다. 또 한국알콘이 노바티스로부터 분사돼 독립 회사로 출범한 이래 새롭게 단장한 사옥에서의 시작을 축하하는 '2019 오픈 오피스 행사(2019 Open Office Party)'도 함께 마련했다.

한국알콘이 '세계 눈의 날'(10월 10일)을 맞아 글로벌 알콘 임직원이 참여하는 '사이클 포 사이트 2020 챌린지(Cycle for Sight 2020 Challenge)' 행사를 진행했다.
한국알콘이 '세계 눈의 날'(10월 10일)을 맞아 글로벌 알콘 임직원이 참여하는 '사이클 포 사이트 2020 챌린지(Cycle for Sight 2020 Challenge)' 행사를 진행했다.

올해 진행된 사이클 포 사이트 2020에는 10월 4일∼10일 한국알콘 본사 및 지방에 근무하는 임직원 62명이 참가해 420.94㎞, 50시간 9분 29초를 적립했다. 또 임직원의 눈 건강 상태를 확인하는 안검진 프로그램과 국제실명예방위원회가 '세계 눈의 날' 행동 강령으로 발표한 'Vision First'를 주제로 베스트 포토제닉을 선발하는 '비전 퍼스트 포토제닉'도 함께 진행했다.

한국알콘은 환자들의 눈 건강을 위해 노력해온 직원들의 노고에 감사를 표하고, 새 사옥에서 시작을 축하하기 위한 '2019 오픈 오피스 행사'도 함께 진행했다. 직원들은 새롭게 꾸며진 사무실 곳곳을 돌아보며 환자들의 시력 개선과 삶의 질 향상이라는 공통 목표와 가치 구현을 위한 각 공간들이 갖는 의미를 되새겼다.

김미연 한국알콘 대표이사는 "세계 눈의 날을 맞아 알콘 전세계 지사의 임직원과 함께 한 마음으로 시력 장애 인식 개선을 위한 의미 있는 행사를 진행하고, 새로 단장한 오피스에서 새 출발에 대한 의미를 되새겨보는 시간을 갖게돼 기쁘다"며, "앞으로도 한국알콘은 아이케어 분야 리더로서 모든 사람이 눈부시게 빛나는 세상을 보며 아름다운 삶을 누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알콘은 서지컬 및 비전케어 사업부를 운영하는 안과분야 글로벌 선도기업으로 아크리소프 단초점/다초점 인공수정체·펨토초 레이저 등 백내장·녹내장·망막·라식수술과 관련된 전문 수술 장비를 보급하고 있다. 또 카이닉스와 같은 건성안 관련 제품과 워터렌즈 데일리스토탈원·옵티프리 등 콘택트렌즈 및 렌즈케어를 아우르는 광범위한 제품 라인업을 보유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