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은 다른 데 겉포장 비슷…혼선 잇따라
약은 다른 데 겉포장 비슷…혼선 잇따라
  • 이영재 기자 garden@kma.org
  • 승인 2019.10.12 07: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약사회, 의약품 유사포장 개선 촉구…제도적 뒷받침 필요
유사 포장 영향 조제 실수 유발…지속적 문제제기 개선 안 돼

대한약사회는 10일 점안액을 생산하고 있는 제약사에 비슷한 의약품 겉포장을 개선해 줄 것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최근 히알루론산나트륨을 주성분으로 하는 인공눈물과 오플록사신을 주성분으로 한 항균제 포장이 구분하기 어려울 정도로 비슷해 조제 과정에서 약이 바뀌는 사건이 발생했다는 민원에 따른 후속 조치다.

약사회는 유사포장 문제뿐만 아니라 동일 포장에 약 이름만 다르게 표기한 유사포장 문제 개선을 제약사에 지속적으로 요구하고 있지만, 약품명 표기 방법, 포장단위에 따른 용기 크기, 용기 내 완충재 등 의약품 포장과 표시에 관한 약사 회원과 일반인의 민원이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약국 조제실과 조제 업무 현장에 대한 세심한 전략과 함께 정부 가이드라인 필요성도 강조했다.

김범석 약국이사는 "제약사가 자사의 브랜드 이미지를 강화하기 위해 거의 모든 제품의 포장을 유사하게 만드는데 이는 제품명이나 함량 확인을 어렵게 해 오히려 조제 업무를 방해하는 것"이라며, "실제 오·투약 사례가 발생하는 만큼 제약사는 자사 제품의 외부 포장을 즉시 점검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식별이 어렵다는 민원이 잇따르고 있는 제조번호·사용기한 음각 표시는 지양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약사회는 "포장 개선 요구가 접수된 민원은 해당 제약사와 개선방안을 협의해 현장의 의견이 반영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며, "유사포장이나 표시 등 관련 민원은 수시로 접수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