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 등정
겨울 등정
  • 김세영 원장(김영철내과의원) admin@doctorsnews.co.kr
  • 승인 2019.10.13 2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겨울 등정

눈 내린 겨울 산은 사원처럼
출입통제구역이다

 

불립문자의 겨울나무들이
긴 차단기를 등성이에 걸쳐놓고
수문장처럼 눈을 부라리며 막아선다

 

무단 입산하려는 나를 향해
칼바람 소리를 지르며
가지돌기 회초리를 휘두른다

 

꽃가지를 움켜쥐어 망가뜨린 팔이 잘린다
흰 속살에 아이젠의 흉터를 파놓은 다리가 잘린다
눈사람이 되어 주저앉아 있는 나를
까치가 나무에서 내려다본다

 

눈 내린 능선의 밤에 엎드려다파충류가 시조새로 진화하듯이
견갑골이 날개가 되는 꿈을 꾼다

김세영
김세영

 

 

 

 

 

 

 

 

 

▶김영철내과의원 원장 / <미네르바>(2007) 등단/시전문지 <포에트리 슬램> 편집인/시집 <하늘거미집> <물구나무서다> <강물은 속으로 흐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