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기가 곧 기회'…라니티딘 發 INN 성분명처방 군불때기
'위기가 곧 기회'…라니티딘 發 INN 성분명처방 군불때기
  • 이영재 기자 garden@kma.org
  • 승인 2019.10.09 19: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약사회, 국제일반명 도입 당위성 주장 유튜브 동영상 공개
의료계, 의사 처방권·의학적 판단 중요성 등 홍보 강화 필요

발사르탄·라니티딘 등에서 잇따라 발암 추정 물질이 검출되면서 혼란을 빚고 있는 가운데 약계가 또다시 국제일반명(International Non-proprietary Name·INN) 군불때기에 나섰다.

대한약사회는 최근 라니티딘 사태와 관련 국제일반명 도입 당위성을 주장하는 입장문 발표와 함께 유튜브 영상을 공개했다.

약사회는 "현재 라니티딘 단일제·복합제 상품명이 269개다. 환자들이 당연히 혼란스러울 수밖에 없다"며 "미국·유럽에서는 '제조사+성분명'으로 표기하는 국제일반명을 도입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국제일반명제도는 세계보건기구(WHO) 권장 사항으로 환자가 어떤 약을 먹고 있는 지 약 봉투만 봐도 확인할 수 있다. 국민이 약 이름을 명확히 알 수 있도록 하기 위해 국제일반명제도 도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국제일반명제도의 핵심은 제네릭 의약품의 명칭을 세계공용의 성분명으로 통일하는 데 있다.

김대업 약사회장은 지난 3월 취임 일성으로 국제일반명 도입을 주장했다. 김 회장은 후보시절부터 "수 만 개에 달하는 제네릭 상품명을 국제일반명으로 정비해야 한다. 이는 국민의 안전한 의약품 사용을 위한 것"이라며 "향후 성분명처방제도의 도입이나 대체조제 활성화의 기초 인프라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약사회는 지속적으로 INN은 성분명처방과 다르다고 주장하고 있지만 김 회장의 발언에서 숨은 의도를 짐작할 수 있다.

정부에서도 INN 도입에 대해 긍정적인 행보를 보였다. 지난 6월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제네릭 의약품의 관리방안(국제일반명 등) 마련을 위한 연구' 연구용역 입찰 공고를 진행하다가 대한의사협회의 반발로 거둬들였지만, 세부 연구 내용을 명확히 해 재공고할 뜻을 내비쳤다.

대한약사회는 '라니티딘 위장약 왜 이렇게 많을까' 제목의 유튜브 동영상을 통해 제네릭 의약품에 대한 국제일반명 도입을 주장했다.
대한약사회는 '라니티딘 위장약 왜 이렇게 많을까' 제목의 유튜브 동영상을 통해 제네릭 의약품에 대한 국제일반명 도입을 주장했다.

약사회는 라니티딘 사태를 빌미 삼아 INN 필요성에 대한 대국민 홍보에 주력하는 모양새다. 발사르탄·라니티딘 사태로 홍역을 겪은 국민에게 의약품 정보 접근성과 안전성 확보·불편 해소를 명분으로, 국민의 의약품 안전사용 및 위기관리 효율성 제고를 위한 방안으로 INN을 제시하고 있다.

라니티딘으로 촉발된 현 상황을 INN 공론화로 구체화시키기고 있다. 두 번의 발암추정물질 검출 과정에서 피로해진 국민에게 약사회의 INN 도입 주장은 일견 설득력을 얻을 수 있어 보인다.

지난 6월 식약처의 연구용역 추진과정에서 의협은 "INN은 사실상 성분명 처방이자 명백한 의약분업 파기"라는 원론적인 입장을 내놨다.

의협은 "제네릭의약품은 오리지널약 약효 대비 80∼125% 생물학적 동등성을 인정한 것으로 효능이 100% 같을 수 없다"며 "근본적으로 오리지널과 제네릭 중 어느 것을 선택할 것인지는 환자의 선택과, 환자의 유전적 요소·체질·상태·의약품 효능·안전성을 다각도로 고려한 의사의 의학적 판단에 따라 결정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약사회는 국회·정부를 비롯 국민까지 전선을 넓히며 INN 도입 필요성을 지속적으로 제기하고 있다.

복잡다단한 의료 현안에 맞닥뜨린 의료계에는 잠재된 숙제가 쌓여가는 형국이다.

'국민의 의약품 안전사용과 위기관리 효율성 제고'라는 대명제를 앞세우고 국민을 상대로 한 감성적인 접근까지 진행하면서 약사회는 INN 도입 시간표를 채우고 있다.

의료계 역시 의사의 처방권을 왜 존중해야 하는지, 최대 45%까지 약효가 차이날 수 있는 제네릭에 대한 평가, 의학적 판단에 따른 의약품 사용이 얼마나 중요한 지 등에 대한 정제된 정보 제공과 함께 대국민 홍보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높아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