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앨러간 "대체보형물 수술 '2년 제한 보상' 풀겠다"
한국앨러간 "대체보형물 수술 '2년 제한 보상' 풀겠다"
  • 이승우 기자 potato73@doctorsnews.co.kr
  • 승인 2019.10.07 18: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감서 보상방 약속...김지현 대표 "환자·의료진 필요한 지원"
김지현 한국앨러간 대표는 7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식품의약품안전처 국정감사 증인으로 출석해, 앨러간 사 거친 표면 유방보형물 리콜 사태에 대한 보상책을 밝혔다. ⓒ의협신문
김지현 한국앨러간 대표는 7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식품의약품안전처 국정감사 증인으로 출석해, 앨러간 사 거친 표면 유방보형물 리콜 사태에 대한 보상책을 밝혔다. ⓒ의협신문

앨러간 사의 거친 표면 유방보형물 리콜 결정으로 인공유방 보형물 이식을 둘러싼 우려와 혼란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한국앨러간 측이 국정감사에서 환자와 의료진에 대한 보상책에 대해 밝혔다.

보상책의 핵심은 환자와 의료진에 대한 필요한 지원을 한다는 원칙하에 환자의 본인부담을 상회하는 부분에 대해서는 개별적 검토를 거쳐 최대한 보상하도록 노력하겠다는 것이다.

또한 기존 대체보형물 수술 보상 기한 2년을 없애고, 제한 기간을 두지 않고 보상하겠다는 뜻도 밝혔다.

7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식품의약품안전처 국정감사에서 바른미래당 최도자 의원·더불어민주당 진선미 의원(보건복지위원회)은 앨러간 유방보형물 리콜 사태에 따른 보상책에 대해 집중적으로 질의했다.

질의 대상은 이날 국감 증인으로 출석한 김지현 한국앨러간 대표였다.

최도자 의원은 이번 사태로 인해 환자와 환자 가족, 국민의 분노에 대해 한국앨러간 측의 사과 의사를 물었다.

김지현 대표는 "회사는 이번 사태를 굉장히 깊게 새기고 있다. 국민, 의료계, 보건당국에 심려를 끼친 것에 대해 엄중하게 받아들이고 있다"면서 "환자, 의료진에게 필요한 지원 지속적으로 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그러자 최 의원은 직접적인 보상책에 대해서 질의했다. "암 확진 환자가 이미 발생한 상황에서 (앨러간 측의 보상안에는) 수술비용만 지원하도록 돼 있다. 생업 중단 등 피해에 상응하는 위자료 지급을 약속할 수 있겠냐"고 물었다.

김 대표는 "보증 프로그램 전문가와 보건당국과 협의해서 실질적 지원을 하도록 하겠다. 환자 본인부담을 상회하는 부분에 대해서는 개별적 지원을 검토해 지원하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최 의원은 "보상책에 대체보형물 수술 보상 기한을 2년으로 제한하고 있다. 이는 수술이 필요 없는 환자에게 위험한 수술을 강요하는 행위"라며 보상 기한 제한 철회를 요구했다.

김 대표는 "(최 의원의 요구를) 반영하도록 하겠다. 보상 기간 제한을 두지 않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한편 진선미 의원은 수술 관련 의무기록을 확인할 수 없는 환자들에 대한 보상책에 대해 주목했다. 성형외과 특성상 휴·폐업 기관이 많아, 수술 의무기록을 확인하지 못하는 환자가 적지 않기 때문이다.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따르면 지금까지 앨러간 사 유방보형물 삽입 수술을 받은 환자는 약 6∼7만명이지만 현재 자신의 수술 의무기록을 확인한 환자는 4만 5000명밖에 되지 않는다.

진 의원은 "지금까지 폐업 등으로 진료기록부를 확인할 수 없는 의료기관이 12곳이라고 한다. 보상책에 시술 사실을 확인한 환자에 한 해 보상한다고 했는데, 의무기록을 확인하지 못하는 환자에 대한 보상책은 없는가"라고 질의했다.

김 대표는 "환자 개인정보를 파악하는 데 한계가 있다. 한지만 (회사에) 전담 콜센터를 운영하고 있고, 관계당국와 지속적으로 협의해 후속 조치에 불편함이 없도록 최대한 노력하겠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