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특위 "한방난임사업, 약재·부작용 공개하라!"
한특위 "한방난임사업, 약재·부작용 공개하라!"
  • 홍완기 기자 wangi0602@doctorsnews.co.kr
  • 승인 2019.10.02 16: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명서 "자연임신율 절반도 안 돼…임신 기회 박탈 말라"
부작용센터 운영 계획 "사업 허구·약재 위험성 알릴 것"
(사진=pixabay) ⓒ의협신문
(사진=pixabay) ⓒ의협신문

한방난임사업에서 사용되는 약재와 부작용을 환자에게 공개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왔다. 이와 관련한 부작용센터 운영 계획도 밝혔다.

한방대책특별위원회는 2일 성명을 통해 "안전성 확보 전까지, 사업을 유보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먼저, 해당 사업의 낮은 임신 성공률을 지적하며 유효성에 대한 의구심을 제기했다. 특히 2017년∼18년 기준, 한방난임사업의 임신 성공률은 8개월간 11.2%인 점을 들어, 동일 기간 자연임신율 25~30%보다 낮다고 짚었다.

한특위는 "한방난임사업에 참여자의 1주기당 임신성공률은 1.5%이었다. 인공수정 14.3%, 체외수정 31.5%에 비교도 되지 않을 정도로 낮다"며 "이는 일 년에 백억원이 상의 국민의 혈세를 낭비하고 있고, 소중한 시기에 임신의 기회를 박탈하고 있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한특위에 따르면 한방난임에 사용하고 있는 약재들 중 인삼, 감초, 백출, 목단피 등 약 23종이 임신 중 금기로 피해야 한다. 약 35종은 약재에 대한 연구가 진행이 되지 않아 안전성을 보장할 수 없다. 즉, 임부와 태아에 위험한 한약이 지자체 한방난임사업에 사용되고 있다는 지적이다.

한특위는 "한방난임사업의 결과를 정확하게 분석해, 임신율을 높일 수 있는 방향으로 정책을 재정비해야 한다"며 "한방난임사업에 사용하는 약재의 안전성이 확보될 때까지 사업을 보류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미 사업에 참여해 약재를 복용 중인 국민에게도 "사용하는 약재와 부작용을 공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특위는 "앞으로도 의협과 함께 한방난임사업의 허구와 약재의 위험성에 대해 대국민 홍보를 할 것"이라며 "부작용 신고센터 운영으로, 올바른 정보를 국민에게 제공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