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문석 교수, 국립교통재활병원장 취임
방문석 교수, 국립교통재활병원장 취임
  • 이정환 기자 leejh91@doctorsnews.co.kr
  • 승인 2019.09.30 15: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대병원, 국립교통재활병원 10월 1일부터 5년간 위탁운영

방문석 서울의대 교수(서울대병원 재활의학과)가 10월 1일 국립교통재활병원장으로 취임한다. 서울대병원은 국립교통재활병원 위탁운영 조인을 체결해 가톨릭중앙의료원에 이어 5년간 위탁 운영한다.

국립교통재활병원은 교통사고 후유 장애인을 위한 공공의료 실천을 목적으로 2014년 10월 최초의 국토교통부 설립 의료기관으로 개원했다.

국립교통재활병원은 경기도 양평에 연면적 4만 2506㎡, 총 201병상으로 운영되며 의사 15명 등 약 300명의 직원으로 구성됐다. 지난해는 외래 환자 3만 7182명, 입원환자 6만 3418명, 주간 재활환자 9263명이 진료를 받았다.

서울대병원과 국립교통재활병원 위탁운영 출범식은 10월 11일 열릴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