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5년간 의료사고 소송…서울대병원 '톱'
최근 5년간 의료사고 소송…서울대병원 '톱'
  • 이정환 기자 leejh91@doctorsnews.co.kr
  • 승인 2019.09.30 13: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대병원 총 247건, 서울·부산·제주·전남·경북대병원 순
의료분쟁 조정신청 부산대병원 154건, 서울대병원 115건

국립대학교병원 가운데 최근 5년간 의료사고 소송이 가장 많은 병원은 서울대학교병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더불어민주당 박찬대 국회의원(국회 교육위원회 소속·인천 연수구갑)이 교육부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5년간 전국 국립대학 병원별 의료사고 소송 현황자료'에 따르면, '의료사고 소송'은 서울대병원이 가장 많았고, '한국 의료분쟁 조정원 조정신청'은 부산대병원이 가장 많았다.

2015년부터 2019년 8월까지 5개년도 기준으로 국립대병원 의료사고 소송은 총 247건이 제기됐다.

대학병원 별로는 서울대병원이 49건을 기록했고, 부산대병원(양산포함) 48건, 제주대병원 40건, 전남대병원(화순포함) 32건, 경북대병원(칠곡포함) 28건, 충남대병원 21건, 전북대병원 28건, 강원대병원 9건, 충북대병원 2건 순이었다.

서울대병원의 경우 환자로부터 제기된 소송 건수는 38건이었고, 부산대병원(양산포함)은 48건 모두 환자들이 소송을 제기했다.

(자료제공 : 더불어민주당 박찬대 국회의원실)
(자료제공 : 더불어민주당 박찬대 국회의원실)

일반적으로 소송 진행 시 1심 판결에 평균 26.3개월의 기간이 소요되는 것 때문에 한국의료분쟁조정중재원에 사건 조정을 의뢰하는 사례도 같은 기간 총 549건이 제기됐다.

대학병원 별 의료분쟁조정중재원 조정신청은 부산대병원(양산포함) 154건, 서울대병원 115건, 전남대병원(화순포함) 78건, 충남대병원 52건, 충북대병원 44건, 경북대병원(칠곡포함) 38건, 제주대병원 32건, 강원대병원 22건, 전북대병원 14건 순이었다.

충남대병원과 충북대병원은 의료사고 소송은 적었던 반면, 의료분쟁조정 신청은 상대적으로 높았다. 또 서울대병원·부산대병원·전남대병원의 의료분쟁조정 신청 건수는 해가 거듭될수록 높아지는 경향을 보였다.

박찬대 의원은 "국립대병원은 공공의료의 중추적 역할을 담당하고 있는 만큼, 내실 있는 의료 서비스와 성의 있는 사후 관리로 국민의 신뢰를 얻을 수 있도록 꾸준히 노력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