큐렉소 보행재활로봇 '모닝워크' 3곳 대학병원 추가 설치
큐렉소 보행재활로봇 '모닝워크' 3곳 대학병원 추가 설치
  • 이영재 기자 garden@kma.org
  • 승인 2019.09.26 09: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료재활로봇 보급사업' 제품 확산 구심점…총 11곳 운영
보행훈련 전문성·숙련도 향상 보행로봇 치료 경쟁력 제고

의료로봇 전문기업 큐렉소는 신촌세브란스병원·일산백병원·중앙대병원 등 3개 대학병원에 보행재활로봇 '모닝워크'를 설치했다고 밝혔다.

큐렉소는 지난 5월 산업통상자원부·한국로봇산업진흥원·국립재활원 등이 전담하는 '의료재활로봇 보급사업' 세부 주관기관으로 선정됐다.

큐렉소 관계자는 "모닝워크가 설치된 3개 대학병원은 보급사업 활용기관으로 제품 확산의 구심점이 될 것"이라며, "기존 사용 병원과 연계해 모닝워크를 이용한 치료효과를 널리 알림으로써 수요창출을 끌어낼 것"이라고 말했다.

3개 병원은 본 사업수행을 위해 전문연구팀을 꾸리는 등 보행재활로봇 훈련효과를 확인하고 적응증을 구체화하기 위한 제반 준비를 마쳤다.

의료로봇 전문기업 큐렉소는 신촌세브란스병원·일산백병원·중앙대병원 등 3개 대학병원에 보행재활로봇 '모닝워크'를 설치했다. 모닝워크는 지금까지 모두 11곳 병원에 설치됐다.
의료로봇 전문기업 큐렉소는 신촌세브란스병원·일산백병원·중앙대병원 등 3개 대학병원에 보행재활로봇 '모닝워크'를 설치했다. 모닝워크는 지금까지 모두 11곳 병원에 설치됐다.

김덕용 세브란스재활병원장은 "로봇 보조 보행훈련에 대한 전문성과 숙련도 향상으로 재활로봇 치료 경쟁력을 높일 것"이라며, "적응증을 구체화하고 다양한 질환군으로 로봇치료 적용범위를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모닝워크는 보행능력 회복을 위한 근육재건·관절 운동기능 회복 등에 사용되는 로봇시스템으로 외골격형 로봇에 비해 사용이 쉽고 간단한 것이 특징이다.

안장 기반형으로 질환 별 치료 대상자의 범위가 넓고, 성인부터 소아까지 사용이 가능하다.

이 제품은 현재 이번 3개 병원을 비롯 국립재활원·서울아산병원·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등 국내 11개 병원에서 사용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