政, 치매 진단·예방·치료기술 개발에 2000억원 투입
政, 치매 진단·예방·치료기술 개발에 2000억원 투입
  • 고신정 기자 ksj8855@doctorsnews.co.kr
  • 승인 2019.09.19 12: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치매국가책임제 2년, 치매 극복 정책 내실화 주력키로
ⓒ의협신문
ⓒ의협신문

정부가 치매 진단과 예방·치매기술 개발에 향후 9년간 2000억원의 예산을 투입키로 했다.

보건복지부는 19일 치매국가책임제 시행 2년의 성과를 점검하는 한편, 치매극복 정책 내실화를 위해 이 같은 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치매국가책임제는 문재인 정부의 국정과제 중 하나로, 정부는 지난 2년간 ▲치매안심센터 확충 ▲치매안심병원 지정 ▲신경인지검사 등 치매검사 건강보험 적용 ▲장기요양서비스 확대 등을 추진해왔다.

이에 더해 치매에 대한 중장기 연구를 지원하기 위한 국가치매연구개발 계획을 지난해 6월 마련했다.

2020년부터 9년간 2000억 원을 투자해 치매원인·진단·예방·치료기술 개발연구를 추진한다는 이 계획은 지난 4월 예비타당성조사를 통과했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지난 2년간 국가적인 치매대책과 성과에 대해 현장방문 등을 통해 치매환자와 가족들로부터 격려와 조언을 들었으며 이를 바탕으로 당초 약속드린 치매국가책임제가 보다 내실 있게 정착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관리해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