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의협 22일 임총…최혁용 한의협 집행부 명운은?
한의협 22일 임총…최혁용 한의협 집행부 명운은?
  • 이정환 기자 leejh91@doctorsnews.co.kr
  • 승인 2019.09.18 12:00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의원 91명 임총 소집 요구...'첩약 급여화 대책'·'선거 규칙 개정' 논의
최혁용 집행부 정책 심판대…반대 여론 많을 땐 퇴진 압박 거세질 듯
ⓒ의협신문
ⓒ의협신문

첩약 급여화를 놓고 시도의사회 간 분열 양상을 보이고 있는 한의계가 오는 22일 오전 10시 임시 대의원총회를 연다.

이번 임총은 대의원들이 임총 개최를 요구하는 소집요구서를 제출한 데 따른 것으로 ▲선거 등에 관한 규칙 개정의 건 ▲한약 급여협의회 관련 현안 보고 및 대책의 건 등 두 가지 안건을 다룬다.

최혁용 한의협 집행부는 지난 6월부터 의약분업과 첩여 급여화를 놓고 우여곡절을 겪고 있다.

인천·경기·전남지부 중앙대의원 3명은 지난 6월 18일 최혁용 한의협 집행부의 제제한정 의약분업 및 첩약 급여화 추진 등에 문제가 있다며 임총 소집요구서를 대의원들에게 배포했다.

이들 중앙대의원은 첩약 급여화 시범사업을 비롯한 정책 추진과정에서 회원들이 첨예하게 대립하고 있다며 ▲제제 한정 의약분업에 관한 건 ▲임원 해임 등의 건 ▲현재 추진 중인 첩약 급여화 정책에 대한 회원투표의 시기에 관한 건 등을 임총 안건으로 제안했다.

지난 7월 24일에는 4644명의 회원이 첩약 급여화 추진 중단 및 최혁용 한의협 회장 탄핵 등의 안건을 담은 전회원 투표요구서를 제출했다. 한의협 집행부는 전화번호가 삭제된 사본이라는 이유로 전회원 투표요구서를 반려, 접수조차 하지 못했다.

지난 7월 31일에는 4725명의 회원이 첩약 급여화 추진 중단 및 최혁용 한의협 회장 탄핵 등의 안건을 담은 또 다른 전회원 투표요구서를 가접수했으나, 유효성 검증 절차에 대한 견해차로 개봉하지도 못했다.

전회원 투표요구서가 개봉도 하지 못한 채 표류하자 이번에는 대의원들이 나섰다. 대의원 91명이 임총 개최를 요구하는 소집요구서를 제출하면서 22일 임총이 열리게 된 것.

한의협 정관 제24조 제3항에 따르면 재적 대의원(243명) 3분의 1(81명) 이상이 임총 소집요구서를 제출하면, 대의원회 의장은 1주일 이내에 임총 개최를 공고해야 한다. 

이번 임총 안건에는 그동안 일선 한의협 회원들이 요구한 최혁용 한의협 회장 탄핵안은 제외된 것으로 파악됐다.

그러나 첩약 급여화 시범사업에 대한 한의협 집행부의 정책을 평가한다는 점에서 이번 임총은 최혁용 집행부의 명운이 달렸다는 관측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한의계 전문지인 [민족의학신문] 보도에 따르면 임총을 발의한 대의원들은 "선거 등에 관한 규칙 개정으로 회원의 회원투표요구서 등이 더욱 공정한 절차에 의해 접수·심사될 수 있도록 해 협회의 정책과 회무방향의 결정 과정에서 회원의 권리가 정당하게 반영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이들 대의원들은 "첩약 급여화 추진 관련 현안 보고 및 대책을 논의하기 위해 임총 소집을 요구하게 됐다"며 "집행부의 업무를 심층적으로 평가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첩약 급여화 시범사업을 두고 한의협 내부적으로 찬반 의견이 팽팽히 맞서면서 시도한의사회 간 분열 양상마저 보이고 있다.

첩약 급여화 반대에 앞장선 서울시한의사회와 부산시한의사회는 "자체 회원 투표를 실시한 결과, 회원 대다수가 첩약 급여화를 반대하고 있다"며 "첩약 급여화 정책 추진을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전체 한의사의 1/4 비중을 차지하는 서울시한의사회는 지난 5월 27∼28일까지 첩약 급여화 정책에 대해 회원 투표를 실시했다. 5362명 서울시한의사 회원 중 66.9%(3585명)가 투표에 참여했으며, 이 중 65.2%(2339명)가 첩약 급여화에 반대했다.

부산시한의사회도 6월 1∼4일까지 회원 투표를 진행한 결과, 1447명의 회원 중 62.4%(903명)이 투표에 참여했으며, 이 중 79.5%가 첩약 급여화에 반대표를 던졌다.

당시 인천·대전·충남·경남한의사회는 성명을 통해 "한의협 집행부가 첩약 급여화에 대한 최종안을 마련하고, 전체 회원의 의견을 묻는 투표를 해야 한다"면서 조건부 지지 의사와 함께 "2012년 건강보험정책심의위원회를 통과한 첩약 건강보험 시범사업을 스스로 철회한 뼈아픈 과거가 있는 만큼, 회원들의 전체 의견을 물어서 결정하자"고 주장했다.

하지만 한의계 내부 분열을 봉합하지는 못했다.

오히려 한의계 자생 단체인 한의사비상연대는 "서울과 부산지부 회원들의 압도적인 의결을 무시하는 최혁용 한의협 회장을 비롯해 중앙회 집행부를 질타해야 할 시도지부장들은 사퇴하라고"고 촉구했다.

한편, 임총 소집 요구를 발의한 대의원들은 "대의원총회에서 첩약 급여화에 대해 깊이 있게 논의한 적이 없기 때문에 이번 기회에 집행부의 정책 추진 내용을 면밀히 따져봐야 한다"는 입장을 내비쳤다.

이번 임총에서 최혁용 한의협 집행부가 대의원들의 마음을 어떻게 사로잡느냐에 따라 퇴진 압박에서 벗어날지 아니면, 탄핵이라는 극단적인 심판을 받을지 관심이 쏠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내과 2019-09-21 10:54:05
첩약보험 될까봐 조마조마했는데 알아서 엎어지네
그 돈으로 우리 의원수가나 올려달라고 합시다
올해 안올라서 거시기했는데

양심 2019-09-19 11:49:12
그래도 보험에서 빠질려는거 보니 최소한의 양심은 있네요.

ㅋㅋ 2019-09-19 09:23:50
무당들이 무슨 보험들을 한다고
그냥 한의사비상연대 말대로 스스로 보험할 가치가 없는 직업이야
양심있는 단체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