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편요금 감액률 축소 "종이신문 존립 흔들어"
우편요금 감액률 축소 "종이신문 존립 흔들어"
  • 송성철 기자 medicalnews@hanmail.net
  • 승인 2019.09.06 18: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정사업본부 정기간행물 감액률 축소...사실상 우편료 인상 
전문신문협회·지역신문협회·잡지협회 5일 "출판문화 말살" 성명
한국전문신문협회·한국지역신문협회·한국잡지협회는 5일
한국전문신문협회·한국지역신문협회·한국잡지협회는 5일 "우정사업본부에서 논의하고 있는 정기간행물 우편요금 감액률 축소 방침과 점진적 폐지 시도는 출판·언론 문화를 고사시키는 행위"라고 반발했다. [사진=한국전문신문협회]  ⓒ의협신문

우편료 인상 효과를 불러오는 우편요금 감액률 축소는 종이신문의 존립을 흔들 것이라는 우려가 터져 나왔다.

한국전문신문협회·한국지역신문협회·한국잡지협회는 5일 "우정사업본부에서 논의하고 있는 정기간행물 우편요금 감액률 축소 방침과 점진적 폐지 시도는 출판·언론 문화를 고사시키는 행위"라며 "결사 반대한다"는 공동성명서를 발표했다.

5일 서울 광화문우체국에서 열린 우정사업본부의 정기간행물 등 우편요금 감액제도 개선 관련 2차 설명회에서 언론 3단체는 '우편요금 감액률 축소 결사반대 공동성명'을 통해 "정기간행물 우편요금 감액률 축소(11∼18%p)계획을 철회하라"고 요청했다.

"정기간행물 우편요금 감액제도는 국가가 국민의 알 권리 충족과 문화산업 육성이라는 공익적 취지에서 국민에게 지원하는 작은 혜택"이라고 밝힌 언론 3단체는 "공공기관인 우정사업본부가 개악하겠다는 것은 천만부당하다"면서 "모든 수단과 방법을 총동원해 결사반대 할 것"이라고 밝혔다. 

언론 3단체는 "고생하는 집배원들에 대한 처우개선과 국민편익을 위한 우정사업의 지속가능한 서비스를 강력히 희망한다"면서 "정기간행물 감액으로 인한 부족재원은 공공기금 또는 국가예산으로 지원하고, 정부 여당은 우정사업본부의 완전한 공무원화와 통합 회계 등 안정화 방안을 강구하라"고 촉구했다. 

우정사업본부가 마련한 이날 설명회에는 일간신문·전문신문·잡지사 대표자가 참석, "종이신문 독자감소시대에 급격한 우편요금의 인상은 신문사 존립기반 자체를 흔드는 일"이라고 반대 입장을 밝혔다.

우편요금 감액률을 축소할 경우 신문사 한 곳 당 연간 수천만 원에서 수억 원대의 추가 비용이 발생할 것으로 파악됐다. 

양영근 한국전문신문협회장은 "우정사업의 적자를 이유로 감액율을 축소하는것은 우정사업이나 언론사, 독자인 국민 모두에게 도움이 안되는 미봉책에 불과하다"면서 "정부와 여당은 우정사업의 공익성 유지를 위해 큰 틀에서 근본적인 제도개선을 도모하라"고 주문했다.

우정사업본부는 우편물량의 급격한 감소와 과도한 요금 감액으로 우편적자가 심화되고 있다며 지난 5월 50원 인상(100g 이하 540원→590원)했다. 우정사업본부는 내년 1월부터 정기간행물 우편요금 감액률 축소(66%→50%)를 통해 우편적자를 메울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