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형권 교수, 대한갑상선학회 '우수연제상'
변형권 교수, 대한갑상선학회 '우수연제상'
  • 이영재 기자 garden@kma.org
  • 승인 2019.09.06 15: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변형권 순천향의대 교수
변형권 순천향의대 교수

변형권 순천향의대 교수(순천향대 부속 서울병원 이비인후과)가 8월 30일∼31일 세종대학교에서 열린 대한갑상선학회 추계학술대회에서 우수연제상을 받았다.

수상 논문은 '소아갑상선암의 임상 양상 및 치료 결과 분석'으로 국내 소아갑상선암 환자의 특징과 치료 결과를 정리했다.

18년 동안 갑상선암을 진단받고 수술을 받은 20세 미만의 소아갑상선암 환자 83명을 분석한 결과 성인과 마찬가지로 소아에서도 갑상선 유두상암종이 74명(89%)으로 가장 많았고, 여포상 암종은 9명(11%)이었다. 또 1cm 이상의 종양 크기를 보이는 갑상선유두상암종이 공격적인 임상 양상을 보였다.

변 교수는 "소아갑상선암의 경우 환자군 내에서도 13세 이상의 청소년기 환자들이 대다수였고 13세 미만의 유소아기의 환자들은 특히 더 공격적인 임상 양상을 보였다"며 "소아 갑상선암은 비교적 발생 빈도가 드물고 임상 양상이 공격적이지만 예후가 좋기 때문에 초기에 적극적인 수술적 치료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이 논문에서 평균 10년의 추적 관찰을 해보니 사망사례는 없었고 재발 인자로는 나이, 종양크기, 림프절 전이, 다발성 종양 존재여부, 티로글로블린 수치 등이 관련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