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약류 도난사고' 업무정지 3개월 강화 철회 요구
'마약류 도난사고' 업무정지 3개월 강화 철회 요구
  • 최승원 기자 choisw@kma.org
  • 승인 2019.09.04 18: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협 '의료현장 도외시한 과도한 행정처분' 주장
ⓒ의협신문
ⓒ의협신문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지난 7월 입법예고한 '마약류 취급자의 취급내역 거짓 보고 등 행정처분 강화' 개정안에 대해 대한의사협회가 2일 "일선 의료현장을 고려하지 않은 과도한 처분"이라며 반대 입장을 밝혔다.

식약처는 마약류 취급 내용을 거짓 보고하면 ▲1차 위반 시 업무정지 6개월 ▲2차 위반 시 업무정지 12개월 처분 등 처분을 강화한 시행규칙을 예고했다. 예고된 시행규칙에 따르면 마약류 취급 제한 규정을 위반해도 ▲1차 위반 시 업무정지 12개월 ▲2차 위반 시 허가·지정이 취소된다.

의협은 "지난 3월 마약류 취급자의 취급내역 거짓 보고 등에 대한 행정처분을 강화한 후 또다시 업무정지 기준을 크게 확대하는 것은 무조건적인 행정처분의 남발로 오남용 방지에 대한 근본적인 해결책이 될 수 없다"고 반대 의견을 냈다.

"고의적이 아닌 사소한 위반 사유까지 막대한 처분을 부과하겠다는 것은 지나치게 강압적인 행정편의주의가 아닐 수 없다"라고도 비판했다.

특히 "마약류 취급자가 종업원에 대한 지도·감독을 철저히 하지 않아 의료용 마약류 도난사고가 발생하면 업무정지 3개월을 바로 처분하도록 한 것은 과도한 행정처분이며 일선 의료현장을 전혀 고려하지 않은 처사"라고 해당 조항 삭제를 요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