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국대병원, 관상동맥우회술 적정성 평가 '1등급'
건국대병원, 관상동맥우회술 적정성 평가 '1등급'
  • 이영재 기자 garden@kma.org
  • 승인 2019.08.29 1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술 건수·내흉동맥 사용 비율·재수술률·사망률 등 평가
건국대병원이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서 최근 발표한 '관상동맥우회술 적정성 평가'에서 1등급을 받았다.
건국대병원이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서 최근 발표한 '관상동맥우회술 적정성 평가'에서 1등급을 받았다.

건국대병원이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서 최근 발표한 '관상동맥우회술 적정성 평가'에서 1등급을 받았다.

이번 평가는 2017년 7월∼2018년 6월 허혈성심질환으로 관상동맥우회술을 받은 환자 전체를 대상으로 실시했다.

관상동맥우회술은 관상동맥(심장에 혈액을 공급하는 동맥)이 좁아졌을 때 대체할 수 있는 혈관을 심장에 연결해 필요한 혈액을 공급하는 수술이다. 관상동맥이 좁아지거나 막히면 협심증·심근경색 등이 나타날 수 있으며 심한 경우 사망에 이르기도 한다.

평가는 관상동맥우회술 수술건수, 수술시 내흉동맥 사용 비율, 퇴원 시 아스피린 처방률, 수술 후 합병증으로 인한 재수술률, 수술 후 30일 내 사망률, 수술 후 입원일 수 등에 대해 진행됐다.

건국대병원은 관상동맥우회술 적정성 평가에서 5회 연속 1등급을 획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