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디카 글로벌 네트워크 중남미 공략 박차
메디카 글로벌 네트워크 중남미 공략 박차
  • 이영재 기자 garden@kma.org
  • 승인 2019.08.28 1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메쎄뒤셀도르프-브라질의료기기협회 내년 5월 'MFB 2020' 첫 선
브라질 의료기기 시장 규모 57억 달러…의료 자원 부족 수요 높아

명실상부 세계 최대 의료기기 전시회인 '메디카(MEDICA)'의 글로벌 네트워크 에디션 'MFB(MEDICAL FAIR BRAZIL)'가 내년 5월 5∼8일 브라질 상파울루에서 첫 선을 보인다.

'메디컬라이언스(MEIDCAlliance)'라는 이름의 메디카 글로벌 네트워크는 인도 뭄바이/뉴델리의 MFI, 싱가포르의 MFA, 태국 방콕의 MFT, 중국 쑤저우의 MFC 등 14개 전시회로 구성돼 전세계 40만명 이상이 찾는 세계적 행사다.

MFB는 메디카 주최사인 메쎄뒤셀도르프와 브라질의료기기협회가 공동 주관한다. 두 파트너는 앞으로 브라질의료기기협회의 현지 네트워크와 메쎄뒤셀도르프의 글로벌 네트워크를 활용해 브라질 의료 시장 대표 전시회로 자리잡겠다는 계획이다.

메쎄뒤셀도르프는 브라질 시장에서의 메디카 네트워크 확대가 전략적 접근을 하는 이유는 브라질 의료기기 시장이 여타 산업 중에서도 가장 높은 성장률을 나타내고 있기 때문이다. 브라질 의료기기 시장 규모는 57억 달러에 이른다. 브라질 의료기기 시장은 65%를 해외 수입에 의존하고 있다.

브라질은 GDP 대비 의료비 지출은 9.1%에 달하지만, 인구 10만명당 의사수 232명, 병상수 237개 등 인프라 부족으로 기대 수요가 매우 높다. 또 만성질환 인구 증가, 낮은 병원 접근성, 체외진단 의료기기 수요 증가 등으로 현재 성장 가능성이 높은 시장으로 평가받고 있다. 현재 외국 자본 투입으로 종합병원·전문 클리닉 설립 등이 활발하게 추진되면서 병원 시설 분야도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메쎄뒤셀도르프는 브라질에서의 전시회 개최 경험을 바탕으로 이미 일정 수준의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있다. 메쎄뒤셀도르프는 의료 시장에 대한 전망이 긍정적이고 현지의 영향력 있는 파트너와 협력하고 있어 성공적인 전시회 개최를 자신하고 있다.

MFB는 메디컬라이언스의 또 다른 전시회인 '메디텍(MEDITEC)'과 함께 중남미 의료시장을 공략해 나갈 예정이다. 메디텍은 격년마다 7월에 콜롬비아 보고타에서 열린다. 메디텍이 개최되는 콜롬비아 역시 중남미 3위의 내수 시장을 확보하고 있으며, 한국 의료계의 관심도 큰 시장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