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한국의료기기산업협회 연감' 발간
'2019 한국의료기기산업협회 연감' 발간
  • 이영재 기자 garden@kma.org
  • 승인 2019.08.26 18: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료기기 생산·수출·수입 실적 품목별 통계 제공
의료기기 법령과 허가 절차 가이드라인 등 수록

한국의료기기산업협회가 '2018년 의료기기 실적보고'를 기반으로 한 의료기기산업 통계와 지난해 주요사업 성과를 수록한 <2019 한국의료기기산업협회 연감>을 발간했다.

주요 통계 가운데 '2018년 의료기기 시장분석'은 생산·수출·수입 실적보고 현황을 토대로 국내 시장을 분석해 도표·그래프를 통해 이해를 돕는다.

'산업총괄현황'에는 최근 5개년 ▲생산·수출·수입별 ▲품목 및 등급별 ▲지역별 ▲국가별 ▲업체별 실적 현황을 수록했으며, '품목별 생산 및 수출입 통계현황'·'품목별 업체현황'·'의료기기 업체 현황(소재지, 연락처, 주요품목)'에 대한 정보를 담았다.

2018년 국내 의료기기 시장 분석에 따르면, 우리나라 의료기기 시장 규모는 6조 8179억 원으로 전년대비 10.0%의 규모로 성장했으며, 최근 5년간(2014∼2018년) 연평균 8.0%가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치과용 임플란트(1조 731억 원) 등 생산 5위까지의 품목들은 생산이 꾸준히 증가하였으며, 3D프린팅·체외진단의료기기 등 혁신형 의료기기 생산이 눈에 띄는 증가 추세를 보였다.

고령화 및 성형 관련 의료기기 수출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지만, 자기공명영상장치(MRI), 스텐트 등 기술력이 높은 의료기기는 여전히 수입 의존도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 의료기기 교역 동향을 살펴보면, 지난해 수출액은 전년대비 14.1% 증가한 36억 1000만 달러, 수입액은 11.3% 증가한 38억 9000만 달러로 수출·입 총액은 약 75억 달러로 나타났다.

이집트(183.7%)·이란(35.2%) 등의 수출이 큰 폭으로 증가하는 등 국산 의료기기의 가격과 기술력을 기반으로 의료기기 신흥시장에서 수출 신장이 이뤄지고 있다.

무역수지 적자 폭은 지난 2014년(3억 9400만 달러)부터 감소세를 유지하며 지난해에는 2억 7800만 달러로 나타났다.

전년 대비 가장 많이 증가한 수입품목은 다초점인공수정체·거치형디지털식순환기용 엑스선투시진단장치 등이었다.

이번 요람에는 의료기기산업협회의 성과 및 활동 내용을 사진자료와 함께 담았다. 협회 사무국의 부서별 추진 성과와 법규·보험·체외진단·윤리위원회 등 10개 위원회 활동에 대해 일목요연하게 정리했다.

이와 함께, 올해 급변하는 의료기기산업에서 업계 종사자들의 편의를 위해 관련 법령에 관한 자료를 별책부록으로 제작했다.

의료기기법·시행령·시행규칙 3단 비교표를 전재하고, '의료기기산업육성 및 혁신의료기기 지원법'·'체외진단의료기기법' 등 의료기기법령 정보와 의료기기 전자민원 서비스 안내, 의료기기 허가 절차 가이드라인 등을 수록해 업무에 도움이 되도록 했다.

연감은 유료로 배포되며, 지난해부터 데이터의 접근성과 활용성을 높이기 위해 온라인에서 연감자료를 확인할 수 있도록 했다. 협회 홈페이지(www.kmdia.or.kr)에 접속 후 정보센터 → 연감조회(Serial Number 입력·연감책자에 동봉) 메뉴로 접속하면 된다.

이경국 협회장은 "한국의료기기산업협회 연감이 더욱 지능화·고도화된 핵심기술이 접목된 4차산업혁명시대에 정부·산업계·학계·연구계와 의료인 등 종사자들에게 의료기기개발 시장개척 및 마케팅 등 유용한 자료로 활용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협회는 앞으로도 양질의 정보 제공과 서비스 지원 사업 개발을 통해 업계 발전에 기여하겠다"고 덧붙였다(문의: ☎ 02-596-0848).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