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자국
발자국
  • 김완 센터장(광주보훈병원·심장혈관) admin@doctorsnews.co.kr
  • 승인 2019.08.25 19: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발자국

한겨울의 언어는
영혼의 지문이라는데


일월의 파도가
모래에 새기는 무심한 경전들…


살아있는 것들은
모두 흔적을 남긴다


굳어버린 가슴에는
어떤 자국도 남지 않는다


물컹물컹한 존재가
발의 문장으로 되살아난다

김완
김완

 

 

 

 

 

 

 

 

 

광주보훈병원 심장혈관센터장 / 2009년 <시와시학> 등단 / 시집 <그리운 풍경에는 원근법이 없다> <너덜겅 편지><바닷속에는 별들이 산다>있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