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철 '공공의 적' 피부질환…"긁지 마세요"
여름철 '공공의 적' 피부질환…"긁지 마세요"
  • 이영재 기자 garden@kma.org
  • 승인 2019.07.31 16: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햇볕 화상·벌레 물림·전염력 높은 농가진 등 '주의'
자외선 가장 강한 오전 11시∼오후 1시 외출 삼가야
안규중 건국대병원 교수
안규중 건국대병원 피부과 교수

폭염이 이어지는 7∼8월에는 피부질환 환자가 급증한다. 강한 자외선뿐만 아니라 활발한 야외활동에 따른 곤충·벌레와의 접촉도 빈번해지기 때문이다. 피부질환의 경우 초기에는 가벼운 가려움·이물감 등을 느끼지만 증상이 심해질 경우 호흡곤란·쇼크까지 일으킬 수 있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강한 햇볕에 고통 받는 피부 '화상'

여름철 가장 대표적인 피부질환은 일광화상이다. 강한 자외선에 노출 후 피부가 붉어지고 따갑거나 화끈거리며, 심한 경우 통증·물집 혹은 부종을 동반한다. 일광화상은 강한 햇빛에 30분 이상만 노출돼도 4∼8시간 후 노출 부위가 붉어지면서 가려운 증상이 나타나고 24시간 후 가장 심해진다. 3∼5일이 지나면 증상이 나아지며 일광화상 부위에 색소침착이 발생해 수주 이상 지속 후 서서히 옅어진다.

증상이 나타났을 때 찬물 샤워나 얼음찜질이 도움이 되며, 물집이 생긴 경우 전문의 진료가 필요하다.

일광화상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자외선 차단이 중요하다. 하루 중 자외선이 가장 강한 오전 11시∼오후 1시에는 외출을 삼가는 것이 좋다. 야외활동 시에는 양산이나 챙이 달린 모자를 쓰고 노출 부위에 자외선 차단제를 사용해야 한다. 외출 후에는 자외선 차단제가 피부에 남지 않도록 깨끗이 씻어 주는 게 좋다. 

다형광발진은 노출 직후 발생해 바로 사라지는 햇빛 알레르기와 달리, 수시간 혹은 수일 후에 몸에 붉은 발진이 생기는 질환이다. 광 과민성 피부질환 중 가장 흔하고 햇빛 노출 부위에 구진·수포·습진 형태의 병변이 나타나 가려움증을 동반한다.

안규중 건국의대 교수(건국대병원 피부과)는 "다형광발진은 젊은 여성에게서 자주 발생하고, 2주 정도 증상이 지속되다 사라진다"며 "흉터가 남지는 않지만 매년 재발하는 경향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태양광선의 노출을 피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기 때문에 긴 소매·긴 바지를 착용하고 자외선 차단제를 적절하게 사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야외활동 불청객 '곤충교상(벌레물림)'

곤충교상이란 모기·벼룩·개미·지네·벌 등의 곤충에 물렸을 때 생기는 피부 반응이다. 곤충의 타액 속에 포함된 독소 또는 곤충의 일부가 피부에 남아 생기는 이물반응에 따라 피부가 붉게 변하거나 단단한 구진이 생긴다. 중심부에 물린 듯한 반점이 나타나며, 통증·부종·가려움증 등을 동반한다. 특히 벌과 개미에게 물린 경우 알레르기 반응이 발생하기 쉬운데, 드물게 아나필락시스 쇼크에 의해 사망하는 경우도 있다. 곤충에 쏘이거나 물렸을 때는 해당 부위를 깨끗이 씻고 벌침이 보이면 신속히 제거해야 하며, 호흡곤란 등의 증상이 나타날 땐 즉시 전문의 치료가 필요하다.

나방 피부염은 독나방의 유충인 송충과 접촉 후 피부에 붉은 발진이나 두드러기 모양의 구진이 나타나는 질환이다. 송충의 체모로 인한 피부 자극뿐만 아니라, 상처를 통해 독물이 들어와 피부에 자극과 염증을 유발한다. 각각의 병변은 수시간에서 수일간 지속되며 가려움과 통증이 있다. 독성이 강한 경우 발열·오심·구토 등이 나타날 수 있다. 긁으면 주위로 퍼져나가기 때문에 접촉 부위를 자극하지 말고 물로 잘 씻어낸 후 피부에 붙어 있는 송충의 체모를 반창고 등으로 떼어내야 한다.

전염력 높은 '농가진'

농가진은 전염력이 매우 높은 피부 감염증으로 여름철 어린이에게 흔히 발생하는 질환이다. 벌레에 물린 상처나 아토피 피부염이 있는 부위에 생긴 상처를 통해 감염되는 질환으로 피부에 물집·고름과 노란색 딱지가 생긴다. 물집 주위가 가렵고 전염성이 강해 하루 만에 몸 전체로 퍼지며 쉽게 전염된다. 심한 경우 고열·설사가 나타날 수도 있다. 드물지만 성인에서도 겨드랑이·음부·손 등에 생길 수 있다.

증상이 심하지 않은 경우 초기에 물과 비누로 병변을 깨끗이 씻고 소독한 후 딱지를 제거해 항생제 연고를 바르는 게 도움이 된다. 병변 부위가 넓거나 고열 등의 전신 증상이 있을 경우 전문의 상담 후 7∼10일간 항생제를 복용한다.

안규중 교수는 "전염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손과 손톱을 청결히 하고 피부를 긁지 않는 것이 중요하며, 가족이 함께 사용하는 옷·수건 등은 반드시 소독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