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만수술 후 심혈관계질환 발생 위험 23% 감소
비만수술 후 심혈관계질환 발생 위험 23% 감소
  • 이영재 기자 garden@kma.org
  • 승인 2019.07.31 1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형 위험발생 예측모델 KRPM 적용 객관적 평가 지표 마련
김상현 순천향의대 교수 "위우회술·위소매절제술 차이 없어"
김상현 순천향대서울병원 고도비만수술센터장
김상현 순천향대서울병원 고도비만수술센터장

르와이위우회술과 위소매절제술 등 비만수술 후 심혈관계 질환의 발생 위험률을 23% 낮출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이번 연구결과는 아시아 비만 환자를 대상으로 대한심장학회에서 마련한 심혈관계질환 위험예측모델(Korean Risk Prediction Model)에 적용해 얻은 첫 사례다.

김상현 순천향의대 교수(순천향대 서울병원 고도비만수술센터장)은 2009년 10월∼2017년 7월 위소매절제술과 위우회술을 받은 40세∼70세 환자 1034명 중 예측모델에 적용할 수 있는 67명을 분석했다.

10년 후 심혈관계 질환이 발생할 확률을 통계적으로 분석했고 미국의 2가지 예측모델인 FRS(Framingham General Cardiovascular Risk Score)·PCE(Pooled Cohort Equation) 등과 함께 국내에서 디자인한 KRPM(Korean Risk Prediction Model)을 적용했다.

분석결과 상대위험감소 수치 RRR(Relative Risk Reduction)은 미국 예측모델 FRS·PCE로 분석하면 각각 40%와 48%였고, 한국 모델로 분석하면 23%의 감소율을 나타냈다.

심혈관계질환의 위험도의 경우 FRS는 10.28%에서 6.28%, PCE는 5.22%에서 2.69%로 낮아졌고 한국 모델인 KRPM으로 분석하면 4.46%에서 3.44%로 낮아졌다.

김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위우회술과 위소매절제술 등 두 가지 비만수술이 서로 큰 차이 없이 유의하게 심혈관계 질환 발생 위험을 낮춘다는 것도 확인했다.

김상현 고도비만수술센터장은 "그동안 미국 예측모델을 적용해 심혈관계 질환의 발생 위험 확률을 평가하다보니 아시아인의 실정에 맞지 않는 부분이 있었다"며 "이번 연구가 비만환자의 심혈관 질환 위험 발생률을 보다 객관적으로 평가할 수 있는 초석이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김 교수의 '한국 비만환자의 심혈관계질환 위험 감소 영향' 연구논문은 <대한비만대사외과학회지> 6월호에 실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