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기 보건복지부장관 놓고 여당-청와대 줄다리기
차기 보건복지부장관 놓고 여당-청와대 줄다리기
  • 이승우 기자 potato73@doctorsnews.co.kr
  • 승인 2019.07.10 16:07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與-김용익 건보공단 이사장 밀고, 靑-김수현 전 정책실장 무게
"문케어 설계자, 성과 다져야" VS "바이오 산업화 추진 적임"
차기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로 물망에 좁혀진 김용익 현 국민건강보험공단 이사장(왼쪽), 김수현 전 청와대 정책실장(오른쪽). 그래픽/윤세호기자 seho3@hanmail.netⓒ의협신문
차기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 물망에 좁혀진 김용익 현 국민건강보험공단 이사장(왼쪽), 김수현 전 청와대 정책실장(오른쪽). 그래픽/윤세호기자 seho3@hanmail.netⓒ의협신문

정부의 보건복지부 장관 교체가 기정사실화하고 있는 가운데 차기 장관 후보자를 둘러싸고 여당인 더불어민주당과 청와대가 불협화음을 내고 있어, 정관계는 물론 의료계 안팎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10일 현재 정관계 관계자들에 따르면 차기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는 김수현 전 청와대 정책실장, 김용익 현 국민건강보험공단 이사장, 김연명 청와대 사회수석비서관, 박은수 전 18대 국회의원, 김용진 전 기획재정부 제2차관 등에서 김수현 실장과 김용익 이사장 양자대결 구도로 좁혀진 분위기다.

두 장관 후보자가 부상하자, 청와대와 여당이 미요한 갈등을 보이고 있다. 정관계에는 청와대는김수현 실장을, 여당은 김용익 이사장 입각을 원하고 있다는 소문이 파다하다.

A 여당 고위 관계자에 따르면 청와대는 문재인 정부의 주요 공약인 '문재인 케어'를 설계하고, 현재 청와대 보건복지 분야 관계자들의 스승 격인 김용익 이사장이 껄끄럽다며 꺼리고, 여당에서는 김수현 수석의 입각을 반대하는 기류가 강해지고 있다.

여당 측에서는 문재인 정부의 핵심 보건의료공약인 '문재인 케어' 설계자인 김용익 이사장이 집권 후반기에 보건복지부 장관으로서 정책 성과를 다지기에 적임자라는 명분을 강력하게 내세우고 있다. 

반면 청와대 측은 김수현 실장도 노무현 정부 시절 청와대 비서관과 환경부 차관을 역임했으며, 문재인 대통령 취임 이후 사회수석비서관과 정책실장을 역임해 보건복지부 장관으로 손색이 없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여당과 청와대의 팽팽한 줄다리기가 이어지는 가운데 최근 여당 의원들의 반대 기류에도 불구하고 김 실장의 입각설이 갈수록 힘을 얻고 있다.

B 관계 인사는 "청와대는 박능후 현 보건복지부 장관이 큰 실책없이 문케어를 추진했고, 문케어가 이미 안정궤도에 오른 만큼 문케어 지속 추진 적임자보다 국가적 쟁점인 '신 바이오 산업화' 추진에 힘을 실을 수 있는 인물로 김용익 이사장보다 김수현 실장이 적임자라고 판단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이어 "김용익 이사장은 익히 의료산업화 반대론자로 잘 알려져 있으며, 신 바이오 산업화에도 다소 미온적인 태도를 보이고 있어 청와대가 차기 장관으로 적절하지 않다고 보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그런데도 여당은 김용익 이사장 입각에 대한 희망을 버리지 않고 있다.

C 여당 관계자는 "보건의료 전반에 대한 전문성은 언급할 필요도 없고, 국가 보건의료정책 전반의 큰 그림을 그릴 수 있고, 추진력도 강한 인물이 김용익 이사장이다. 문케어를 비롯해 정부의 보건의료, 복지정책 성과를 확실하게 다져 내년 총선에도 도움을 줄 수 있는 인물이 차기 보건복지부 장관이 돼야 하지 않겠는가"라고 반문했다.

여당은 최근 당 차원에서 차기 보건복지부 장관에 보건의료 및 복지 분야 전문성과 조직 장악력 등을 겸비한 인물을 지명해 줄 것을 청와대에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를 두고 의료계에서는 김수현 실장 입각설이 힘을 얻자, 여당이 나서 김용익 이사장 입각을 간접적으로 요청한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차기 보건복지부 장관에 청와대가 염두에 둔 김수현 실장이 무난하게 오를지, 여당이 미는 김용익 이사장이 뒤집기에 성공할지, 정관계는 물론 의료계의 이목이 쏠리고 있다.

한편 다수 언론보도에 따르면 문재인 대통령은 빠르면 이번 주, 늦어도 이달 말 보건복지부 등 9~10개 중앙부처 개각을 단행할 것으로 예상된다. 문 대통령의 7~8월 하계휴가 이후로 개각을 미룰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는 예측도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anaudska 2019-07-12 08:44:23
김용익, 복지부 장관지명서 제외된 이유?


 오준엽
| 승인 2017.07.04 12:35
|  댓글 0

f기사공유하기


n프린트


w메일보내기


l글씨키우기



























SNS로 세금탈루, 위장전입, 음주운전, 표절 직접 해명
"좋은 분이 복지부장관 후보로 지명돼 큰 짐 덜었다”

보건복지부 장관후보자에 박능후 교수가 지명되며 하마평 1순위였던 김용익 전 민주연구원장의 지명 탈락 배경에 이목이 집중됐다.

시선을 의식해서인지 김용익 전 원장은 3일 자신의 SNS(트위터)를 통해 그간의 심경과 복지부장관 후보 인사검증 과정에서 거론된 세금탈루, 위장전입, 표절, 음주운전 4가지 의혹에 대해 직접 해명하고 나섰다.

우선 세금탈루 의혹에 대해 김 전 원장은 2008년 3월 청와대 사회정책수석에서 서울대학교로 복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