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정형외과의사회 '의쟁투 대정부 투쟁' 지지 선언
대한정형외과의사회 '의쟁투 대정부 투쟁' 지지 선언
  • 홍완기 기자 wangi0602@doctorsnews.co.kr
  • 승인 2019.07.04 18: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쟁투 적극 지지...모든 행동 같이할 것"
"의료제도 정상화 투쟁 적극 참여" 성명
대한정형외과의사회 ⓒ의협신문
대한정형외과의사회 ⓒ의협신문

대한의사협회 의료개혁쟁취투쟁위원회(의쟁투)가 대정부 강력 투쟁 행보에 나선 가운데, 의료계의 지지성명이 잇따르고 있다. 

대한정형외과의사회는 4일 "의쟁투의 행보에 적극적 지지를 표하는 바이며, 향후 모든 행동을 같이할 것"이라고 밝히며 의쟁투 행보에 힘을 실었다.

의쟁투는 2일 행동선포식 이후, 최대집 의쟁투 위원장이 무기한 단식투쟁을 이어가고 있다. 선포식에서 의쟁투는 ▲문재인케어의 전면적 정책 변경 ▲진료수가 정상화 ▲한의사들의 의과 영역 침탈행위 근절 ▲의료전달체계 확립 ▲의료분쟁특례법 제정 ▲의료에 대한 국가재정 투입 등 6가지 요구안을 제시했다.

정형외과의사회는 "이러한 요구사항은 새로운 것이 아니다. 그동안 의료계가 정부와의 대화에서 줄곧 밝혀왔던 것들"이라며 "정부는 그동안 말로만 의료계와의 대화를 내세웠다. 위 요구사항 중에서 한 개도 진정으로 고려해 본 적이 없다"고 짚었다.

"정부는 문케어를 시행하면서 '이 기회에 왜곡된 진료수가의 정상화하겠다'고 했다"고 언급하며 "하지만 6월 28일 건강보험정책심의위원회에서 결정된 내년도 의원급 수가인상률 2.9%가 정부가 약속한 수가정상화인가? 정부는 애초부터 수가정상화 의지는 없으면서 문케어를 밀어붙이기 위해서 의료계를 기만한 것"이라고 말했다.

정형외과의사회는 "문케어는 병원비 절감이라는 달콤한 유혹으로 국민에게 다가갔다. 실제로는 대형종합병원으로의 극심한 쏠림현상을 가져왔을 뿐 기존의 의료전달 체계를 순식간에 무너뜨렸다"며 "문케어는 지방 의료의 사막화를 가속화 시키고 있다. 앞으로 정부가 추진하는 의료 정책들이 이처럼 의료계의 희생을 전제로 진행될 것이 뻔하기에 의료계는 절망한다"고 전했다.

"의쟁투는 6가지 요구안과 함께 의료계 총파업 일정을 밝혔다. 이는 의료계가 정부의 약속을 더 신뢰하지 않는다는 것이며 정부의 정책을 따라가지 않겠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덧붙였다.

정형외과의사회는 "정부는 의사들이 왜 진료라는 본업을 제쳐두면서까지 극단적인 투쟁을 선택할 수밖에 없는지 직시해야 한다"면서 "우리는 이러한 행동을 통해 왜곡된 의료제도를 정상화함으로써 국민들 건강권 수호에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형외과의사회는 "의쟁투 회장의 단식은 단순히 1인이 아닌 모든 정형외과의사들의 단식이며 절절한 외침"이라며 "우리는 의쟁투의 행동 선포와 총파업 예고, 무기한 단식 돌입 등 지금까지의 행보에 적극 지지를 보낸다. 향후 의료제도 정상화를 위한 투쟁에 적극 참여할 것을 선언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