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주연세의료원, 디지털 헬스케어 발전 힘모은다
원주연세의료원, 디지털 헬스케어 발전 힘모은다
  • 이영재 기자 garden@kma.org
  • 승인 2019.07.04 16: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주의료기기테크노밸리·엔디에스 등과 업무협약
차세대 생명건강산업·인공지능· IoMT 공동 연구

원주연세의료원과 원주의료기기테크노밸리(WMIT)·엔디에스(NDS)는 4일 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 외래센터 7층 교수회의실에서 디지털 헬스케어 산업 발전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세 기관은 향후 차세대 생명건강산업과 인공지능 및  IoMT(Internet of Medical Things·의료 사물 인터넷·의료기기 등에 센서를 부착해 실시간으로 데이터를 인터넷으로 주고받는 기술이나 환경)를 기반으로 한  디지털 헬스케어 산업발전에 기여하고, 기관 간 상호 교류 및 협력 체계를 구축키로 했다.

원주연세의료원과 원주의료기기테크노밸리(WMIT)·엔디에스(NDS)는 4일 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 외래센터 7층 교수회의실에서 디지털 헬스케어 산업 발전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원주연세의료원과 원주의료기기테크노밸리(WMIT)·엔디에스(NDS)는 4일 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 외래센터 7층 교수회의실에서 디지털 헬스케어 산업 발전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각 기관은 상호 유기적인 교류협력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AI 의료기기 기반의 디지털 헬스케어 산업 육성 ▲현장맞춤형 인재양성을 위한 교육 프로그램 개발 및 운영 ▲IoMT 및 인공지능분야 기업 공동 지원 ▲각 기관의 디지털 헬스케어 산업 관련 시설 및 장비의 공동 활용 ▲기타 필요하다고 인정되는 분야에 대해 협력 지원하기로 했다.

각 기관은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헬스케어 빅데이터 플랫폼인 'MEDBIZ'를 활용해 디지털 헬스케어 분야에서 연구협력을 진행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필수적인 기술·지식·R&D자원 등을 활용한 정보 공유 및 상호 지원으로 IoMT 기반 융복합 의료헬스 산업 진흥을 위한 미래 전략을 지속적으로 발굴할 예정이다.

최근 정부에서'서비스산업 혁신전략' 일환으로 디지털 헬스케어 분야 규제 자유특구 지정 심의가 본격화 된 가운데, 이번 업무협약을 통한 관련 서비스 확장 및 보건의료 빅데이터 활용 실증 사업 확대 등 강원지역기반 디지털 헬스케어 시장에 대한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