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덱셀, 세계 2대 당뇨시장 인도 진출
메덱셀, 세계 2대 당뇨시장 인도 진출
  • 이영재 기자 garden@kma.org
  • 승인 2019.07.03 16: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 NIPRO사 인도 법인과 인슐린 펜니들 공급 계약
동남아·중동·남미·오세아니아 등 신규시장 개척 확대
메덱셀은 최근 일본 글로벌 바늘 제조 기업 NIPRO사 인도 법인과 인슐린 펜니들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
메덱셀은 최근 일본 글로벌 바늘 제조 기업 NIPRO사 인도 법인과 인슐린 펜니들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

당뇨 소모품 제조기업 메덱셀은 최근 일본 글로벌 바늘 제조 기업 NIPRO사 인도 법인과 인슐린 펜니들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

수출 비중이 전체 매출의 70% 이상인 메덱셀은 해외 신규 시장 개척에 집중하고 있다. 메덱셀은 NIPRO사 4개 지역 지사들과 협업을 통해 동남아·중동·남미·오세아니아 지역으로 영역을 넓혀 나가고 있다. NIPRO사 인도 법인과의 계약도 해외 신규 당뇨 소모품 시장 진출 일환으로 추진됐다.

인도는 중국에 이어 세계에서 두번째로 당뇨병 환자가 많다. 국제당뇨연맹이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인도 성인 당뇨병 환자는 2017년 기준 7300만명으로 추정되며, 전체 성인 인구의 8% 이상을 차지한다. 더구나 오는 2035년에는 당뇨병 환자가 1억 2300만명에 이를 것으로 예상돼 향후 최고의 잠재력을 지닌 당뇨 시장이다.

신자의 메덱셀 전무는 "인도 당뇨병 환자의 증가는 건강하지 못한 식습관, 도시화, 노인 인구 증가가 주요 원인"이라며 "국내외 당뇨병 치료·당뇨병 관리 제약·의료기기 기업들의 인도 시장 진출을 촉진시키는 원동력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어 "NIPRO 인도 지사와의 계약 체결을 통해 메덱셀의 우수 제품을 인도 시장에 연착륙시키고 순차적으로 시장 점유율을 높이는 교두보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