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여자
아름다운 여자
  • 이용우 전 한림의대 교수 admin@doctorsnews.co.kr
  • 승인 2019.07.01 0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름다운 여자

언제나 왕관을 쓴 장미꽃
멀리서도 나를 뜨겁게 하고
무명저고리 단아한 들꽃은
달아오른 나를 소박하게 한다
그들은 모두 한결같이 꽃이다
들꽃은 장미를 시샘하지 않아서
장미는 그 미모 애쓰지 않아서
마음이 빛깔보다 영롱하다
장미는 고혹한 향기 그대로
들꽃은 화장기 없는 얼굴
풋풋한 맨살 냄새가 좋다
하늘이 손을 거두어 갈 때
그들 겸허한 지혜는 번쩍거리며
당당하게 고개 숙인다
어린 씨앗 매달고 너른 품은 남아
그 온기 그지없이 거룩하다
양손에 꽃을 든 사람 하나 있나니
당신은 꽃보다 아름답다

이용우
이용우 전 한림의대 교수

 

 

 

 

 

 

 

 

 

전 한림의대 산부인과 교수(2015년 정년퇴임)/<열린시학> 등단(2006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