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협 의쟁투 "NECA, 한방 신의료 검증 기준 밝혀야"
의협 의쟁투 "NECA, 한방 신의료 검증 기준 밝혀야"
  • 홍완기 기자 wangi0602@doctorsnews.co.kr
  • 승인 2019.06.26 2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PTSD 환자에 '경혈 두드리기' 의과학적 근거 없어"
NECA에 신의료기술평가 안전성ㆍ유효성 근거 요구
최대집 대한의사협회장을 비롯한 의협 집행부는 26일 한국보건의료연구원(NECA) 앞에서 한방 '감정자유기법(경혈 두드리기)'의 신의료기술 인정 철회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했다. ⓒ의협신문
최대집 대한의사협회장을 비롯한 의협 집행부는 26일 한국보건의료연구원(NECA) 앞에서 한방 '감정자유기법(경혈 두드리기)'의 신의료기술 인정 철회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했다. ⓒ의협신문

보건복지부가 감정자유기법을 신의료기술로 추가하기 위해 '신의료기술의 안전성·유효성 평가 결과 고시'를 행정예고하자, 신의료기술 인정 철회를 촉구하는 목소리가 거세지고 있다.

의협은 특히 감정자유기법(경혈 두드리기)의 중증정신질환 치료·증상 완화 효과에 대해 "의과학적 근거가 없다"는 입장이다.

최대집 대한의사협회장과 의협 집행부는 26일 '감정자유기법'의 신의료기술 인정 철회를 촉구하며 한국보건의료연구원(NECA)을 방문했다. 같은 날, 대한의사협회 의료개혁쟁취투쟁위원회(의쟁투) 역시 비판성명을 냈다.

의쟁투는 "NECA가 '경혈 두드리기'를 신의료기술로 평가했다는 것이 매우 개탄스럽다"며 평가 근거를 제시하라고 촉구했다.

"의료는 의학에 기초한 근거중심 학문이다. 국민의 생명과 건강에 직결되는 의료의 특성상 안전성과 임상적 유효성에 대한 검증이 필수"라며 "어떤 근거로, '경혈 두드리기가 PTSD 환자에게 유효하다고 판단했는지 밝히기 바란다"고 밝혔다.

PTSD는 정신건강의학 분야에서도 세분화된 영역에 포함되는 질환이다. 치료 및 통증완화 기술 또한 고도의 전문성이 요구된다.

의쟁투는 "경혈 두드리기가 PTSD 환자의 특수한 상태나 심리적인 사유로 통증 완화 효과가 있는 것처럼 보일 수는 있다"면서 "하지만, NECA는 과학적 검증을 통해 의학적 근거가 부족하다면, 무분별한 사용을 막고 국민건강을 보호해야 한다. 단지 경혈을 두드리는 것으로 치료 효과가 있다는 것은 납득할 수 없다"고 짚었다.

실제로 NECA는 2015년 한방 감정자유기법에 대해 심의하면서 "안전성에는 문제가 없을 것으로 판단되나, 선택된 문헌 대부분에서 사용대상이 의학적 혹은 임상적 특징이 결여되어 있다"며 "연구자의 객관적 평가 없이 환자의 주관적인 설문 평가만으로 결과가 보고돼, 증상 및 삶의 질 개선에 대한 타당한 근거로 보기 어려워 아직은 연구가 더 필요한 단계의 기술이라고 심의했다"고 결론을 낸 바 있다.

의쟁투는 "경혈 두드리기로 인해 야기될 우리나라 PTSD 환자 치료에 대한 혼란과 치료 시기를 놓치는 환자들의 피해, 그리고 국민 의료비 낭비의 책임이 보건복지부와 NECA에 있음을 명확히 밝힌다"며 "지금이라도 '감정자유기법'의 신의료기술 평가를 철회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