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약바이오산업 채용박람회 모두의 축제로"
"제약바이오산업 채용박람회 모두의 축제로"
  • 이영재 기자 garden@kma.org
  • 승인 2019.06.25 14: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희목 회장, 196개 회원사 대표에 참여 요청 서한 발송
9월 3일 서울 aT센터…참가기업에 선착순 부스 배정

"제약바이오산업 채용박람회가 청년실업 문제를 해결하고 산업 경쟁력을 강화하는 '축제의 장'으로 거듭나기 위해 많은 참여와 관심 바랍니다."

원희목 한국제약바이오협회장은 지난 24일 회원사에 서신을 보내 오는 9월 3일 서울 양재동 aT센터에서 열리는 '2019 한국제약바이오산업 채용박람회'의 적극적인 참여를 당부했다.

또 협회는 196개 회원사 실무 담당자들에게도 별도 공문을 발송, 행사 당일 필요한 부스 형태와 세부적인 채용 계획 등을 제출토록 했다. 본격적인 참가 기업 모집에 돌입하면서 대대적인 협조 요청에 나선 것이다.

원 회장은 "올해도 협회는 한국보건산업진흥원·한국보건복지인력개발원과 함께 제약바이오산업 채용박람회를 연다"며 "국가적 난제이자 사회적 문제로 인식되는 청년 실업난 해소를 통해 국민 기대에 부응하고 우수인재 채용을 통해 산업 경쟁력을 강화하는 의미있는 장이 될 것"이라고 확신했다.

원희목 한국제약바이오협회장은 지난 24일 회원사에 서신을 보내 오는 9월 3일 서울 양재동 aT센터에서 열리는 '2019 한국제약바이오산업 채용박람회'의 적극적인 참여를 당부했다. 사진은 지난해 열린 채용박람회.
원희목 한국제약바이오협회장은 지난 24일 회원사에 서신을 보내 오는 9월 3일 서울 양재동 aT센터에서 열리는 '2019 한국제약바이오산업 채용박람회'의 적극적인 참여를 당부했다. 사진은 지난해 열린 채용박람회.

한국제약바이오산업 채용박람회는 지난해 업계의 뜨거운 관심과 참여에 힘입어 올해 행사 규모를 두 배로 늘렸다. 회원사뿐 아니라 바이오벤처 등으로도 참여 폭을 넓혀 참가기업 80개사, 방문 구직자수는 약 1만명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지난해 채용박람회의 성공에 따라 이번 행사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커진 상황이다. 청년 실업이 정부의 주요 과제로 떠오르고 있는 가운데 제약바이오산업의 고용 창출과 성장 가능성이 어느 산업보다 높다는 점도 한몫하고 있다.

원 회장은 "갈수록 악화하는 고용 시장에서 양질의 일자리를 통해 국민에게 최고의 복지를 제공하는 것이 제약바이오산업의 미래이자 소임"이라며 "다시 한 번 성공적인 행사 개최를 위해 적극적인 참여와 관심을 당부드린다"고 강조했다.

협회는 오는 7월 5일 오후 12시까지 채용박람회 참가신청서를 이메일(hhj@kpbma.or.kr)로 접수한다. 채용박람회 신청서는 회사 개요와 채용상담·심층면접 진행 여부, 상담부스·면접부스 등 희망하는 부스 타입 등을 지정 양식에 따라 제출하면 된다. 부스비용은 주최 측이 부담하며, 공간이 한정돼 있어 선착순으로 부스를 배정하는 만큼 조기 신청이 요구된다.

R&D·영업·총무인사·생산·해외·개발 등 부문별 채용 실적과 채용 계획도 집계하고 있다. 자세한 내용은 한국제약바이오협회 홈페이지 공지사항을 참고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