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약품, 사노피 당뇨신약 공동 연구비 감액 수정계약
한미약품, 사노피 당뇨신약 공동 연구비 감액 수정계약
  • 이영재 기자 garden@kma.org
  • 승인 2019.06.25 08: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 1회 투여 에페글레나타이드 개발·상용화 협력 폭 확대
수정계약 통해 신약 개발 가속화…"상용화 시점 앞당길 것"

한미약품은 파트너사인 사노피와 주 1회 투여 제형 당뇨신약 에페글레나타이드 개발 및 상용화를 위한 협력 폭을 확대하는 내용의 수정계약을 체결했다.

25일 주식시장 개정 전 공시에 따르면 한미약품은 기존 1억5000만 유로로 책정됐던 에페글레나타이드 공동연구비(임상비) 부담을 1억 유로로 감액키로 했다.

한미약품은 앞으로 이미 지급된 3149만 6375유로를 제외한 6850만 3625 유로만 부담하면 된다.

한미약품은 지난 2015년 주1회 투여 제형 당뇨치료 주사제 '에페글레나타이드'를 사노피에 라이선스 아웃했으며, 이후 2016년 한차례 수정 계약을 통해 해당 신약의 개발 비용 일부(25%·최대 1억 5000만 유로)를 부담키로 했다.

한미약품 관계자는 "이번 수정계약을 통해 양사는 에페글레나타이드 개발을 가속화 할 수 있게 됐다"면서 "사노피와 계속 긴밀히 협의하며 에페글레나타이드 상용화 시점을 앞당기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