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면무호흡증 진단 새 지표 '호흡 역학 불안정성'
수면무호흡증 진단 새 지표 '호흡 역학 불안정성'
  • 이영재 기자 garden@kma.org
  • 승인 2019.06.24 15: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HI·산소불포화지수·최저산소포화도 등 상관관계 높아
최지호·황세환 교수 공동연구 논문 미국ENT학회지 게재
최지호 순천향의대 교수(왼쪽)와 황세환 가톨릭의대 교수.
최지호 순천향의대 교수(왼쪽)와 황세환 가톨릭의대 교수.

흉부·복부의 움직임을 이용한 '호흡 역학 불안정성(Respiratory Mechanic Instability·RMI)' 지표가 폐쇄성수면무호흡증 유무 및 심각도를 매우 높게 반영한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정상적인 호흡은 흉부·복부의 움직임이 같은 방향으로 움직인다. 수면 중 바로 누운 자세에서 숨을 들이마실 땐 흉부와 복부가 위로 움직이고, 숨을 내쉴 땐 흉부와 복부가 아래로 움직인다.

반면에 수면무호흡증 환자에서 폐쇄성 무호흡이나 폐쇄성 저호흡 같은 폐쇄성 호흡 장애가 발생하면 흉부와 복부의 움직임이 같은 방향으로 일어나는 것이 아니라 각자 다른 방향으로 일어날 수 있다. 이런 현상을 반영한 지표가 '호흡 역학 불안정성'이다..

최지호 순천향의대 교수(순천향대 부천병원 이비인후과·수면의학센터장)·황세환 가톨릭의대 교수(부천성모병원 이비인후과) 공동 연구팀은 수면무호흡증으로 진단받은 환자군(n=122)과 수면무호흡증이 없는 대조군(n=67)을 대상(총 189명)으로 '호흡 역학 불안정성' 지표와 '수면 호흡 장애' 지표의 상관관계를 평가하고, '호흡 역학 불안정성' 지표를 통한 수면무호흡증 진단 능력을 조사했다.

연구 결과 '호흡 역학 불안정성' 지표는 무호흡-저호흡 지수(AHI), 산소 불포화 지수, 최저 산소 포화도 등 '수면호흡장애' 지표와 통계적으로 유의하게 높은 상관관계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호흡 역학 불안정성' 지표를 이용해 수면무호흡증을 진단하는 능력을 평가하기 위한 기준인 곡선하면적(AUC)은 최대 0.91로 분석됐다. 곡선하면적은 1에 가까울수록 진단 정확도가 높다고 판단한다.

황세환 가톨릭의대 교수는 "코·목 등 상기도 협착에 의해 발생하는 수면무호흡증은 비정상적인 흉부와 복부의 움직임을 유발할 수 있는데, 이번 연구는 이런 현상이 수면무호흡증의 유무 및 심각도를 매우 높게 반영한다는 사실을 입증한 첫 연구"라고 설명했다.

최지호 순천향의대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호흡 역학 불안정성' 지표가 수면무호흡증이 의심되는 사람들을 대상으로 비교적 정확하고 간단하게 시행 가능한 검사 방법임을 확인할 수 있었다. 향후 수면무호흡증 환자 진단은 물론 증상이나 합병증을 예측하거나 치료 효과를 평가하는 데 유용하게 활용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이번 연구는 '성인 폐쇄성수면무호흡증에서 호흡 역학 불안정성과 호흡 지표 간의 연관성' 제목으로 미국 이비인후과학회 공식 학술지 <Otolaryngology-Head and Neck Surgery> 최신호에 게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