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약품 골관절염 치료제 '히알루마', 美 시장 첫 선적
한미약품 골관절염 치료제 '히알루마', 美 시장 첫 선적
  • 최원석 기자 cws07@doctorsnews.co.kr
  • 승인 2019.06.19 1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4년 1억 5000만 달러 계약 후 작년 FDA 허가
2031년까지 파트너사 테바가 판매…한미는 로열티

한미약품의 히알루론산 골관절 치료제 '히알루마'가 미국 시장에서 판매를 시작한다.

한미약품은 19일 미국 시장에서 판매될 히알루마의 첫 수출 물량을 선적했다고 밝혔다. 이번 물량은 현지 파트너사인 제네릭 전문기업 테바가 판매하게 된다.

지난 2014년 테바(계약 당시 악타비스)와 12년간 1억 5000만 달러 규모의 히알루마 수출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테바는 수출 계약 체결 직후 미국 현지 환자 600여명을 대상으로 히알루마 임상 3상을 진행했다.  한미약품은 시판허가를 위한 생산공장 FDA 실사를 통과해 2018년 5월 최종 시판허가를 획득했다. 

한미약품과 테바는 이번 물량을 시작으로 2031년까지 히알루마를 미국에서 판매한다. 한미약품은 평택 바이오 플랜트에서 생산한 완제품을 테바에 공급하며, 테바로부터 로열티로 받게 된다. 

우종수 한미약품 대표이사 사장은 "세계 최대 의약품 시장인 미국에서 한국의 주사용 골관절염치료제가 최초로 판매된다"면서 "경쟁력 있는 파트너사인 테바와의 긴밀한 협력을 통해 히알루마가 미국 시장에서 성공한 브랜드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